‘학교 2017’ 김세정♥김정현 커플이 사랑받는 이유
‘학교 2017’ 김세정♥김정현 커플이 사랑받는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학교 2017’ 김세정과 김정현 커플이 시청자들에게 사랑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KBS 2TV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 송민엽, 제작 학교2017 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에이치)에서 티격태격 썸을 끝내고 이제 막 시작하는 풋풋한 고딩 커플이 된 라은호(김세정)와 현태운(김정현). 캐릭터 이름을 따서 ‘태은호’라는 커플 애칭도 생겨난 이들의 로맨스가 사랑받는 이유는 바로 밀당 없는 직진과 사랑만큼 소중한 꿈이다.

◆ 밀당 없는 직진

은호와 태운은 마음을 자각한 이후부터 내내 직진이었다. “그렇게 웃지 마. 떨려”라는 고백부터 돌직구였던 태운은 이후 무한 직진으로 은호를 당황시켰다. “왜 자꾸 생각나. 왜 자꾸 보고 싶어”라며 자신을 피해 다니던 은호 앞에 나타난 태운. 밀당도 내숭도 없이 직진하는 모습에 은호는 물론 시청자들도 빠져들었다. 마음을 자각한 은호의 답도 당연히 직진이었다. “보고 싶었어”라는 솔직한 표현으로 태운의 고백에 답했고 두 사람은 1일차 커플이 됐다.

사과에도 망설임이 없었다. 퇴학 위기에 놓여도 오히려 친구를 걱정하는 은호가 속상한 태운. 공범이라고 자백까지 한 태운의 마음을 신경 쓰지 못했던 은호는 다음 날 바로 그림을 그린 쪽지로 귀여운 사과를 했다. 은호가 처한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고 선물을 건넸던 태운의 사과도 직진이었다. 마음을 상하게 하는 선심 대신 꿈을 지켜주고 싶다는 말과 함께 은호의 아르바이트를 도와주며 다시 가까워졌다.

감정 표현에 언제나 솔직했던 은호와 태운. 오해는 길지 않았고 고백에는 버퍼링이 없었다. 직진 길만 걷는 태은호 커플이기에 어느새 믿고 보는 로맨스가 된 것.

◆ 사랑만큼 소중한 꿈

태은호 커플의 키포인트는 바로 꿈이다. 친구 임준기(김진우)의 죽음 이후 태운이 잊고 지냈던 꿈을 찾아주기 위해 오토바이 디자인 책을 선물한 은호. ‘준기를 잊지 않듯이 난 네가 네 꿈도 잊지 않았으면 좋겠어.“라고 적힌 은호의 쪽지는 태운이 꿈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라는 소중한 마음이 담겨있었다.

아르바이트 때문에 웹툰 그릴 시간도 없이 지내던 은호는 재능에 자신감을 잃고 웹툰 연재를 포기하려고 했다. 하지만 그 꿈을 유일하게 끝까지 지켜준 태운. 버려진 은호의 그림들을 모아 직접 웹툰을 그렸고 계속 연재를 이어나가고 있었다. “내가 옆에 있어줄게. 그러니까 우리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가보자”라며 은호의 꿈을 진심으로 소중하게 생각하는 태운의 모습은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

태운의 사랑은 적극적이고 꿋꿋하게 꿈을 향해가는 은호를 지켜주고 싶은 마음에서 시작됐다. 이제는 서로의 꿈을 찾아주고 지켜주는 조력자가 된 태은호 커플. 사랑만큼 꿈을 소중하게 여기기 때문에 두 사람의 로맨스는 더욱 빛을 내고 있다.

 

사진=학교2017 문전사, 프로덕션에이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