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마지막 등교까지 남은 4회, 관전 포인트 넷
'학교 2017' 마지막 등교까지 남은 4회, 관전 포인트 넷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학교 2017’이 단 4회의 등교만을 남겨두고 있다. 용의자 X부터 고딩 로맨스까지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에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 송민엽, 제작 학교2017 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에이치)이 총 16회 중, 마지막 등료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라은호(김세정)와 현태운(김정현)의 설레는 러브라인이 시작된 가운데, 앞으로 주목해야 할 관전 포인트 네 가지를 짚어봤다.

 

#1. 김세정♥김정현, 고딩 로맨스

시청자들의 심장을 저격한 “오늘부터 1일” 고백과 함께 풋풋하고 설레는 고딩 로맨스를 시작한 은호와 태운. X의 비밀을 가장 먼저 공유했던 두 사람은 서로의 꿈을 지켜주며 사랑을 키워왔다. 관계자의 “달달한 러브라인은 물론, 서로의 든든한 편이 되어주는 은호와 태운의 특별한 관계를 보여줄 예정”이라는 전언은 상상만 해도 흐뭇해지는 고딩 로맨스에 대한 기대를 상승하게 한다.

 

#2. 용의자 X의 정체와 활약

지난 6회에서 X가 태운으로 밝혀진 후 생기부 공개, 교내 경시대회 비리 폭로 등 통쾌한 활약을 보여주며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났다. 정체를 알게 된 송대휘(장동윤), 서보라(한보배)까지 비밀을 지켜주고 있지만 X를 잡기 위해 눈에 불을 켠 교장(김응수)의 감시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또한 남은 4회 동안 X의 활약이 선사할 쫄깃한 스릴과 사이다 복수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3. 김정현X장동윤, 브로맨스 회복

벌 청소를 함께 하면서 꽁꽁 감춰놨던 속마음을 풀어놓게 된 태운과 대휘. 친구의 죽음 이후,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던 자신들의 모습을 합리화하기 위해 서로 경멸했던 두 사람이 조금씩 가까워지는 순간이었다. X의 비밀을 나누고 공공의 적인 김희찬(김희찬)에게 함께 복수도 했다. 진심을 터놓지 못한 채 서로에게 차갑기만 했던 태운과 대휘가 예전처럼 우정을 회복하고 진한 브로맨스를 보여줄 수 있을까.

 

#4. 금도고의 변화와 성장

시청자들은 금도고 아이들의 성장과 어른들의 변화에 따뜻한 응원을 보내왔다. 살벌한 현실 속에서 부당함에 굴복하지 않고 각자의 방법으로 정의를 실현하는 모습이 아직 학교는 따뜻하다는 걸 보여줬기 때문이다. 박진석 감독은 방영 전 “사회가 보호받아야 할 아이들을 제대로 지켜주고 있는지 생각해볼 수 있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는 계획을 이야기했다. 아이들이 진짜 원하는 꿈, 함께 성장하는 어른들, 그리고 변화하는 금도고를 통해 이러한 메시지가 진하게 전해질 예정이다.  

‘학교 2017’, 오늘(28일) 밤 10시 KBS 2TV 제 13회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