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 관객 모은‘ 택시운전사 ’촬영지 성주
천만 관객 모은‘ 택시운전사 ’촬영지 성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만 관객 모은‘ 택시운전사 ’촬영지 성주

[루나글로벌스타]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2017년 첫 천만 영화로 등극하며 영화촬영지도 덩달아 관심이다. 특히 일부 장면이 ‘세계의명물 참외’ 생산지인 성주군에서 촬영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영화 ‘택시운전사’ 가운데 우리 성주군에서 촬영된 부분은 영화에서 순천터미널로 나오는 장면으로 택시운전사 만섭은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힌즈페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되고 혼자있는 딸 걱정에 독일기자를 놔둔 채 서울로 가다 순천터미널내 분식점에서 국수를 먹다가 주민들이 광주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듣고 광주의 실상을 깨닫게 되면서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딸에게 줄 이쁜 구두를 산후 전화를 걸어 손님 때문에 늦게 갈 거라고 얘기하고 광주로 되돌아간다.

영화에서 순천터미널로 나오는 이 장면은 현재도 운영중인 성주버스정류장으로 1972년 6월 20일부터 운영돼오면서 현재는 자가용의 증가와 인구감소 등으로 예전과 같은 활기는 띄지 않지만 전형적인 70∼80년대 시골 버스 정류장이다.

천만관객을 동원한 ‘택시운전사’ 촬영지가 덩달아 관심의 대상이 되면서 성주버스정류장뿐만 아니라 주인공 만섭역 을 맡은 송강호가 국수를 먹었던 정류장내 분식집과 성주전통시장내 유명한 고바우식당 옆에 위치한 황소식당까지 관객들이 찾고 있어 식당주인들은 “장사가 잘안됐는데 영화관객수가 늘어나면서 손님들도 늘고 있다”라고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으며 그 당시 송강호가 먹은 음식들을 설명하면서 메뉴도 홍보하고 있다고 한다.

김항곤 성주군수 는 영화에서 순천터미널로 나오는 ‘성주버스정류장’은 주인공 만섭(송강호)이 심경의 변화를 일으키는 중요한 터닝포인트 장소인 만큼 외부손님들이 우리지역을 많이 찾아 영화촬영지 및 성주관광지를 많이 둘러보고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어 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성주버스정류장은 1972년도에 지어진 건물로 구조 및 설비의 노후화 등으로 인해 금년내에 성주버스정류장 환경개선 사업을 통해 탈바꿈할 예정이어서 아쉬운 마음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