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애연, tvN 새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 캐스팅
배우 정애연, tvN 새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 캐스팅
  • 기사승인 2017.08.26 09:45
  • 최종수정 2017-08-26 09:46
  • 박지혜 기자 (hjh000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배우 정애연이 tvN 새 수목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 캐스팅 됐다.

KBS2 '다시, 첫사랑'에서 팜므파탈 서여사 역으로 화제를 모았던 배우 정애연이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주인공 ‘김정혜’(이요원)의 이복언니인 ‘김정윤’으로 등장한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포털사이트 온라인 만화공모대전 장려상 수상작이자 평점 9.9에 빛나는 인기 웹툰 '부암동 복수자 소셜클럽'을 드라마로 재탄생시킨 작품. 재벌가의 딸, 재래시장의 생선 장수, 대학 교수의 부인, 그리고 재벌가의 혼외자식 등 만날 일이 있을까 싶은 세 명의 여자들과 평범치 않은 한 아이가 각기 다른 이유로 복수를 계획하고 실행하는 이야기다.

정애연이 극중에서 맡은 ‘김정윤’은 건하그룹 호텔 경영을 책임지는 사업가답게 항상 차분하고 당당한 모습으로 ‘정혜’의 기를 죽이는 인물로 그려진다. 정애연은 재벌가 자녀다운 기품 있는 외모는 물론, 대범하면서도 치밀한 사업가의 카리스마를 보이며 색다른 매력을 드러낼 예정이다.

한편, <부암동 복수자들>은 <크리미널 마인드> 후속으로 10월 방영될 예정이다.

 

사진=카라멜이엔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