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영 PD ‘추블리네가 떴다’ 추성훈 아이디어로 탄생
정순영 PD ‘추블리네가 떴다’ 추성훈 아이디어로 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루나글로벌스타] 정순영 PD가 “’추블리네가 떴다’는 추성훈의 아이디어로 탄생한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오는 26일 오후 6시 10분, SBS의 새로운 리얼 예능 프로그램 ‘추블리네가 떴다’가 첫 방송된다. ‘추블리네가 떴다’는 ‘Like a Local’ 즉, ‘낯선 곳에서 현지인처럼 살아보기’를 콘셉트로 삼은 신개념 여행 예능 프로그램. 무엇을 해야 한다는 목적도, 꽉 짜여진 스케줄도 없이 출연자들이 현지인들의 일상 속으로 들어가 그들의 삶과 문화를 체험하고, 자연을 오롯이 즐기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추블리네가 떴다’에는 ‘추블리네’ 추성훈, 아내 야노 시호, 딸 추사랑과 더불어 악동뮤지션, 배우 김민준, 종합 격투기 선수 김동현-강경호-배명호, 모델 아이린-엄휘연이 출연한다. 이색 조합의 멤버들이 광활한 초원의 나라 ‘몽골’에서 14일간 생활하는 모습이 공개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정순영 PD는 ‘추블리네가 떴다’를 기획하게 된 계기에 대해 ‘추성훈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프로그램”이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정 PD는 “2012년 '정글의 법칙 in 바누아투' 편을 연출할 때 추성훈과 처음 정글을 갔다. 촬영을 하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그 과정에서 아이디어들도 나왔다. 전 세계의 축제 이야기, 몸으로 부딪쳐 체험하기, 몽골을 추천한 것도 추성훈 이었다”라고 설명을 이어갔다. 정 PD는 “당시 나온 아이디어를 발전시켜서 실제로 출연자 섭외도 마치고 몽골로 답사도 다녀왔다. 그런데 사정이 생겨서 프로그램이 무산됐다. 그게 4년 전 일이다. 그런데 최근에 다시 기회가 생겨서 기획을 추진하게 됐다. 당시 계획에 없었던 추성훈의 딸 사랑이가 합류하고, 초창기 모티프를 다시 다듬어 ‘추블리네가 떴다’가 탄생했다”고 설명했다.

운동선수와 모델-배우-어린 아이까지 연령도, 직업도, 국적도 다양한 출연자들의 조합은 어땠을까. 정 PD는 “추성훈 가족이 가장 편안하게 어울릴 수 있는 사람들로 구성했다. 현지로 떠나 함께 생활 하다보니 서로 몰랐던 이들도 금세 친해지더라”고 말했다.

정 PD는 “추성훈은 뒤에서 묵묵히 가족과 출연자들을 챙기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몽골의 전통 가옥 ‘게르’는 매우 추웠다.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 본인 잠을 줄이고 1시간에 한 번씩 일어나서 불을 피우더라. ‘딸 바보’ 같다가도 교육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사랑이를 엄격하게 가르치는 모습, 현지인들과 씨름 대결에 나설 때 나오는 특유의 파이터 눈빛도 인상 깊었다”라 밝혔다.

이어 “야노 시호는 탁월한 친화력으로 금방 처음 보는 사람과도 친해지는 모습이 신기했다. 털털하고 내숭도 없다. 완벽하게 몽골 현지에 적응한 모습이었다. 사랑이는 여전히 장난기 가득한 어린이다. 처음에는 지천에 널려있는 말똥과 날파리가 무서워서 아빠 품에 안겨 있었다. 그런데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적응하더니 나중에는 스스로 말똥을 치우기까지 했다. ‘미운 7살’의 모습도 있고 현지 아이들과 장난을 치며 어울리는 모습까지 시청자 분들이 기억하시는 것과 또 다른 사랑이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악동뮤지션’은 간단한 몽골어 회화도 되고 말 그대로 ‘가이드’ 역할을 충실히 해줬다. 특히, 찬혁, 수현 남매가 말을 정말 잘 타더라. 말 타는 모습을 보니 기존의 이미지와 전혀 달라 보였다. 김동현은 반전 매력이 있다. 겉 보기와 달리 실제로는 허당미가 넘치는 '동네 바보' 캐릭터다. 몽골인 보다 더 몽골인 같은 모습으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민준은 카리스마 넘치는 외모와 달리 혼자서 별도 즐기고 감성적인 면이 많았다. 초원 위의 로맨티스트 같이 변해가는 모습이 있다. 모델 아이린과 엄휘연도 그동안 예능에서 볼 수 없었던 매력 넘치는 출연자들이다”고 밝혔다.

정순영 PD가 꼽은 ‘추블리네가 떴다’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정PD는 “낯선 곳에서 살아가기에 도전하며 점점 변화하는 출연자들의 모습, 몽골과 우리나라의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재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 몽골의 풍광과 현지인들의 삶을 다큐멘터리 못지 않게 담아왔다. 특히 비 온 뒤 초원에 드리워진 무지개는 정말 장관이었다. ‘추블리네가 떴다’를 통해 이제껏 알지 못했던 몽골의 ‘진짜 매력’을 발견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여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SBS ‘추블리네가 떴다’는 오는 26일 오후 6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