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무게를 견뎌라! 김세정이 마주한 현실-김정현의 어긋난 진심
꿈의 무게를 견뎌라! 김세정이 마주한 현실-김정현의 어긋난 진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정의 자존심을 상하게 만든 김정현의 선의

▲ KBS

[루나글로벌스타] 견디기 힘든 꿈의 무게가 김세정과 김정현의 로맨스에 먹구름을 드리웠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 송민엽, 제작 학교2017 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에이치) 11회분에서는 어려워진 집안 형편 때문에 힘든 현실에 직면한 라은호(김세정)의 자존심과 도움을 주고 싶었던 현태운(김정현)의 선의가 갈등을 빚었다. 이는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은호와 꿈을 찾기 시작한 태운이 짊어져야 할 꿈의 무게였다.

어둠 속에서 마주친 두 명의 X, 태운과 대휘. X의 정체를 확실하게 알게 된 대휘는 태운의 비겁한 행동이 오히려 은호를 곤란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라은호 위험하게 만든 게 누군데!”라며 화를 내던 태운은 은호를 위해 자백하라는 말에 고개를 떨궜다. 징계를 받은 김희찬(김희찬)은 사과하라는 은호에게 오히려 “너는 참 가만있는 사람 나쁜 마음먹게 하는 재주가 있어.”라며 아직 끝나지 않은 폭주를 예고했다.

당당하게 학폭위에서 이긴 은호와 태운은 꿈에 대한 고민을 시작했다. 그림 그릴 때 가장 행복하다던 은호는 낮은 웹툰 조회수에 “내가 잘하는 거랑 좋아하는 건 분명 다른 걸 텐데. 그냥 남 흉내만 내다가 사라지는 건 아닐까 불안하기도 하고.”라며 자신의 재능에 대한 진지한 고민에 빠졌다.

친구 임준기(김진우)가 오토바이 사고로 죽고 난 후, 오토바이 디자이너라는 꿈을 접은 태운. 꿈에 회의감을 느끼는 태운에게 “그냥 나는 네가 가슴 뛰는 일, 설레는 일, 즐거운 일, 그걸 했으면 좋겠어.”라는 은호. 이에 태운은 “말했잖아. 떨린다고. 설레고 즐거워. 그럼 네가 내 꿈인 건가?”라고 대답해 은호를 심쿵하게 만들었다. 이후, 태운의 꿈을 되찾아주고 싶었던 은호는 오토바이 디자인 책을 선물하며 따뜻한 응원을 보냈다.

사기를 당해 어려워진 집안 형편 때문에 학원도 그만두고 알바를 늘린 은호. 웹툰도 그리지 못하고 알바로 힘든 하루를 보내고 있는 은호에게 태운이 찾아왔다. 사정을 모른 채 알바를 하지 말라는 태운의 말에 울컥한 은호는 “안하고 싶어 나도. 근데 안할 수 없으니까 하는 거잖아. 너는 무슨 다 너같이 그렇게 편한 줄 알아?”라며 자신에게 닥친 혹독한 현실에 대한 속상함을 드러냈다.

서운했지만 꿈을 포기하려는 은호에 대한 걱정이 더 컸던 태운은 은호에게 선물을 건넸다. 하지만 태운의 선심은 오히려 은호의 자존심을 상하게 만들었고. “세상의 모든 꿈들은 너처럼 그렇게 쉽게 지켜지지 않아, 태운아. 지금 나한테 필요한 건 네 선심이 아니란 얘기야!”라며 선물을 거절했다. 또한 태운에게 접근 금지를 선언한 은호는 “내 일에 신경 쓰지도, 상관하지도 마”라며 태운의 고백을 거절했다. 태운의 악의 없는 진심이 가장 듣고 싶지 않았던 대답이 돼 돌아온 것.

꿈을 향해 가던 은호에게 또 한 번의 고비가 찾아왔다. 어깨를 짓누르는 꿈의 무게가 열여덟 은호가 견디기에는 너무 무거운 것. 선의를 받아줄 마음의 여유조차 없는 은호와 선심을 거절당한 태운은 먹구름을 걷어내고 다시 설레는 로맨스를 이어나갈 수 있을까. ‘학교 2017’은 22일 밤 10시 KBS 2TV에서 제12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