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배달꾼’ 고경표 채수빈, 미친 케미 부른 최강 팀워크 ‘함박웃음’
‘최강 배달꾼’ 고경표 채수빈, 미친 케미 부른 최강 팀워크 ‘함박웃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런 팀워크 본 적 있나? 만났다 하면 ‘웃음빵빵’

▲ KBS

[루나글로벌스타] ‘최강 배달꾼’ 그야말로 최강 팀워크다.

KBS 2TV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연출 전우성/제작 지담)이 흥미로운 전개를 펼쳐내며 순항 중이다. 스토리, 연출, 연기까지 3박자가 딱 맞아 떨어진 ‘최강 배달꾼’은 웰메이드 청춘활극으로서 안방극장에 자리매김했다. 그 비결은 화기애애한 현장에 있다. 최강 팀워크가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만들고 있는 것.

이런 가운데 22일 ‘최강 배달꾼’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극을 이끌어가는 네 주인공 고경표(최강수 역), 채수빈(이단아 역), 김선호(오진규 역), 고원희(이지윤 역)의 드라마를 향한 열정은 물론, 팀워크까지 확인할 수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훈훈한 현장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해지는 배우들의 미소가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다. 촬영 쉬는 시간 환하게 웃고 있는 고경표를 비롯, 대본 연습을 하다가도 카메라를 향해 미소 짓는 채수빈,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는 김선호와 고원희까지. 자연스러운 미소에서 유쾌하게 촬영에 임하는 ‘최강 배달꾼’ 배우들의 팀워크를 엿볼 수 있다.

고경표와 채수빈의 호흡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앞서 방송된 ‘최강 배달꾼’ 6회에서 두 사람은 위장 연애를 시작했다. 더욱 깊어진 티격태격 케미로 안방극장을 설레게 만든 고경표와 채수빈은 현장에서도 그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리허설 중에도, 쉬는 시간에도 두 사람의 웃음은 끊이지 않는다고. 이 같은 두 배우의 케미는 앞으로 펼쳐질 로맨스를 더욱 기대하게 한다.

또한, 앙숙으로 만나 계약 연애를 이어가는 김선호와 고원희는 극중 관계와 반전되는 다정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든다. 똑같은 포즈를 취하고 카메라를 보고 장난을 치는 두 배우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내는 것.

이와 관련 ‘최강 배달꾼’ 제작사 ㈜지담은 “무더위에 야외 촬영이 많아 쉽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현장은 남다른 열정과 팀워크로 활기찬 에너지가 가득하다. 안방극장의 뜨거운 관심으로 더욱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 그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열심히 촬영하고 있는 ‘최강 배달꾼’ 팀에게 많은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 2TV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은 가진 것이라곤 배달통뿐인 인생들의 통쾌한 뒤집기 한 판을 그린 신속정확 열혈 청춘배달극. 배우들의 열연, 빠른 전개와 톡톡 튀는 캐릭터, 만화를 보는 듯한 감각적인 연출이 더해져 시청자의 호평을 받고 있는 ‘최강 배달꾼’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