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 할랄위원회, 경주 팸투어 가져
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 할랄위원회, 경주 팸투어 가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할랄관계자 28명 초청, 지난 18∼19일 첨성대 등 주요관광지 야간투어

▲ 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 할랄위원회 경주 팸투어

[루나글로벌스타] 경주시가 아시아 지역의 무슬림 관광객 유치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사드문제로 중국 관광객이 급감한 반면 대만·홍콩·필리핀·말레이시아 등 동아시아 관광객의 한국방문이 급증하고 있고, 특히 한국을 찾는 무슬림 관광객은 2013년 62만명에서 지난해 98만명으로 전체 방한 외국인 관광객 1,724만여명의 5.7%를 차지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120만명의 무슬림이 찾아올것으로 예측된다.

이와 관련, 경주시는 지난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 간 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 산하 할랄위원회 위원과 세계 할랄관계자 28명을 초청해 팸투어를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할랄인증원 초청으로 17일 코리아 할랄 서밋 2017과 세계 할랄관계자 한국 정상회의가 서울에서 개최됨에 따라, 부대행사로 이튿날인 18일부터 양일간 천년고도 역사관광도시 경주에서 팸투어가 진행됐다.

방문 첫 날에는 김중권 경주부시장의 환영만찬을 시작으로 동궁과월지, 첨성대 등 주요관광지 야간투어를 실시하고, 둘째 날에는 성덕대왕신종을 재현한 신라대종을 타종 체험 후 국립경주박물관을 방문했다.

경주의 아름다운 명소를 둘러본 할랄 관계자들은 동궁과월지의 아름다운 야경과 신라대종의 신비로운 울림에 크게 고무됐고, 박물관에서는 신라천년의 찬란한 문화유산에 매료된 모습을 보이며 연신 감탄을 자아냈다.

한 할랄위원회 위원은 “대한민국 역사도시 경주의 아름다운 모습에 감격했다.”며, “앞으로 많은 무슬림관광객들이 아름다운 경주를 많이 방문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할랄환경 조성에 더욱 힘써주기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김중권 경주부시장은 “이번 팸투어를 통해 이슬람과 한국의 문화적 차이를 이해하고 경주를 이슬람권에 알리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앞으로 지역 관광업소의 할랄인증을 적극 추진하고 할랄 환경을 조성한 관광패키지를 개발하는 등 많은 무슬림들이 경주를 찾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할랄이란 '허락된 것'을 뜻하는 아랍어다. 할랄 인증은 무슬림이 먹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이슬람 율법에 따라 도살·처리·가공된 식품에만 부여된다. 제품의 생산 전 과정을 평가해 인증을 부여하는 게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