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싱어게인’ 서울콘서트,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으로 오는 4월로 연기
‘미스터트롯’, ‘싱어게인’ 서울콘서트,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으로 오는 4월로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주)쇼플레이
사진 제공 : (주)쇼플레이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내일은 ‘미스터트롯’ TOP6 전국투어 서울 콘서트와 ‘싱어게인’ TOP10 전국투어 서울 콘서트가 4월로 연기됐다.

오늘 12일 발표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내용에 따라 수도권은 2단계, 비수도권은 1.5단계 조치가 3월 28일까지 2주간 연장됐다.

이에 따라 3월 18일부터 21일까지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공연 예정이던 내일은 ‘미스터트롯’ TOP6 서울 콘서트는 4월 22일부터 25일까지로 연기되었고, 3월 19일부터 21일까지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공연 예정이던 ‘싱어게인’ TOP10 서울 콘서트는 4월 16일부터 18일까지로 연기되었다.

두 공연 모두 연기 전과 같은 장소에서 진행되며, 관객들의 편의를 위하여 공연회차와 좌석 번호는 그대로 유지되며 기존 배송받은 티켓으로 바로 입장이 가능하다.

현재 뮤지컬, 연극, 클래식 공연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1.5단계에서도 동반자 외 거리두기만 지키면 공연 진행이 가능하지만 대중음악 콘서트는 ‘공연’이 아닌 ‘모임∙행사’로 분류되기 때문에 1단계에서만 공연이 가능하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 상황에서 내일은 ‘미스터트롯’ 콘서트 외 다른 콘서트장 어디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대중음악 콘서트는 유독 1년 이상 차별을 받고 있어 뮤지컬을 비롯한 타 공연과의 형평성에 문제를 제기해온 바 있다.

지난 1월 대중음악공연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해 그동안 수많은 정부부처에 질의와 시정을 요청하였으나 아직까지 현행 단계에서 콘서트는 100명 이하의 공연만 진행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내일은 ‘미스터트롯’ TOP6 콘서트와 ‘싱어게인’ TOP10 콘서트를 포함해 3월에 진행 예정이던 콘서트들 역시 공연일을 코앞에 두고 줄줄이 취소∙연기가 결정되었다.

한편, 올 3월 개막 예정이던 내일은 '미스터트롯’ TOP6 서울 콘서트와 ‘싱어게인’ TOP10 서울콘서트는 4월로 연기되었다. 관련하여 자세한 사항은 예매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