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야!’ 최강희, 심정지 상태 오프닝에 ‘깜놀!’ 이게 머선일이고? 슬픈 눈물의 이유는?
‘안녕? 나야!’ 최강희, 심정지 상태 오프닝에 ‘깜놀!’ 이게 머선일이고? 슬픈 눈물의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비욘드제이
사진 제공 : 비욘드제이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 제작 비욘드제이,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가 주인공 최강희의 심정지 오프닝으로 깜짝 충격을 선사한다.

17일 ‘안녕? 나야!’ 제작진은 극중 반하니를 연기하는 최강희가 응급실에 다급하게 실려온 스틸 사진을 공개한 가운데, 슬픈 눈물을 보이는 스틸까지 함께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최강희 분)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이레 분)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 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오늘밤(17일) 9시30분 대망의 첫방송을 시작한다.

공개된 스틸에는 갖가지 의료기기를 몸에 장착한 채 의료진에 둘러싸여 응급처치를 받고 있는 하니의 모습이 담겼다. 또한 누구보다 슬픈 눈물을 흘리고 있는 하니의 모습은 어딘가 짠한 동정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오프닝부터 위기 상황에 놓이고 가장 슬픈 눈을 하고 있는 그녀에게 무슨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원치 않는 인생의 비수기 시절을 살며 어제와 같은 오늘에 안도하는 하니에게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진 건지, ‘이번 생은 폭망했어!’를 외치는 하니의 외마디 비명의 실체에 관심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심정지 오프닝을 시작으로 하니에게 폭격하듯 연속으로 쏟아지는 불운들이 밀려든다. 턱 밑까지 차오른 인생의 비수기 시절과 이를 힘겹게 버티는 하니의 현실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것으로 하니의 심정에 밀착되어 시청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안녕? 나야!’는 그 누구도 아닌 내가 나를 위로하며 얻게 될 온전한 용기와 자기 긍정이라는 온화하지만 힘 있는 메시지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2021년 KBS 기대작이다.

고른 연령층에서 신뢰와 지지를 얻고 있는 감성연기의 달인 최강희와, 소년미에서 남성미까지 다양한 매력을 갖춘 김영광이 남녀 주연으로 출연한다. 또한 어린 나이를 잊을 만큼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필모그라피를 써내려 가고 있는 이레와, 매작품마다 미친 캐릭터 소화력으로 주목받는 음문석의 조합으로 주목받고 있다.

최강희, 김영광, 이레, 음문석이 함께하는 ‘안녕? 나야!’는 2021년 2월 17일 밤 9시30분 KBS 2TV를 통해 첫방송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