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삼광빌라!’ 전인화X황신혜, 보나♥동하 교제 사실 알았다! 족보 브레이커 로맨스의 결말은?
‘오! 삼광빌라!’ 전인화X황신혜, 보나♥동하 교제 사실 알았다! 족보 브레이커 로맨스의 결말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오! 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기자] ‘오! 삼광빌라!’ 전인화와 황신혜가 보나와 동하의 교제 사실을 알게 됐다. ‘족보 브레이커’ 로맨스의 결말에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시청률은 32.8%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 기준)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제작 프로덕션 H, 몬스터유니온) 44회에서는 먼저, 이해든(보나)과 장준아(동하)의 비밀 연애로 골머리를 앓는 우재희(이장우)와 이빛채운(진기주)의 비상대책회의가 그려졌다. 빛채운이 친모 정원의 호적에 오르면 해든과의 자매 관계는 사라지고 준아와의 남매 관계만 남아 서류상으로는 문제가 없다는 의견과 그렇더라도 가족으로 평생 얼굴 볼 사이인데 헤어지면 어떡할 것이냐는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했다.

“너 진짜 준아씨 좋아해?”라는 빛채운의 물음에 흔들림 없는 눈빛으로 고개를 끄덕인 해든은 굳게 마음먹고 준아와의 교제를 엄마 이순정(전인화)에게 고백하려 했지만, 영장 나온 막내 동생 이라훈(려운)의 군입대 소식에 잠시 발표를 미뤘다. 엄마 순정만큼이나 마음이 짠한 누나들과 통곡하는 여자 친구 차바른(김시은), 그리고 계절의 변화를 가만히 기다리면 금방 전역이라는 삼촌 김확세(인교진)와 이모 이만정(김선영) 등 각자의 방식으로 라훈을 위로했다.

한편, 경찰 조사 이후 쓰러졌던 정원 모 이춘석(정재순) 회장은 모든 것을 잃은 후에야 자신의 삐뚤어진 욕심을 뉘우쳤고, 드디어 손녀 빛채운에게 마음을 열었다. 처음으로 손녀의 손을 따스하게 잡아주며 “네 마음 속의 상처가 깨끗이 없어질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잊어주면 좋겠다”라고 용서를 구했다. 빛채운 또한 노력하겠다고 응했고, 긴 악연의 역사를 돌고 돌아 결국 마주 보고 웃게 된 할머니와 손녀는 그렇게 가슴 아픈 관계에 종지부를 찍었다.

그 가운데, 사기꾼 황나로(전성우)의 정체에 대해 알게 된 순정은 믿을 수 없는 사실에 경악했다. 빛채운의 친부 박필홍(엄효섭)과 같은 교도소에서 복역했고, 그로부터 빛채운에게 부잣집 친모가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곤 의도적으로 접근했다는 것까지 모두 알게 됐다. 그녀는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나로를 찾았고, 그는 오해라며 거짓을 말했지만, 찻잔을 매만지는 불안한 손가락만은 진실을 말하고 있었다. 이에 순정은 그의 손을 포개어 잡고는 “나로 씨, 믿을게요”라며 따뜻하게 미소 지었다. 그를 가족으로 여겼던 순정이기에, 나로의 허물까지도 너그럽게 감싸 안은 그녀의 진심이 안방극장에 큰 울림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정후(정보석)의 깜짝 재혼 선언도 그려졌다. 밀당의 고수 며느리 빛채운의 적극적인 협조로 직접 구운 팬케이크를 전 부인 정민재(진경)에게 선물하려고 찾아갔다가 연하남 손정후(류진)와 다정하게 아침운동 중인 그녀를 목격하곤 촉촉한 눈빛에 젖어 돌아갔다. 자신보다 민재를 환하게 웃게 하는 따뜻한 사람이 옆에 있어야 한다고 판단한 정후는 민재의 새 출발을 위해 결단을 내렸다. 깜짝 재혼 선언으로 민재의 부담을 덜어주고자 했다. 그러나 다가오는 사람 있으면 막지 말라는 조언을 남기고 돌아선 정후의 얼굴에는 후회가 가득했다.

방송의 말미에는 해든과 준아의 비밀연애 현장을 덮친 두 어머니 순정과 정원의 모습도 포착됐다. 촛불과 목걸이 선물로 한껏 분위기를 내고 있던 연인은 방문을 벌컥 열고 등장한 엄마들에 당황했고, 그녀들 또한 상상도 못한 4호 커플의 탄생에 놀라 그 자리에 얼어붙었다. 과연, 해든과 준아가 만천하에 공개된 로맨스를 꿋꿋하게 지켜낼 수 있을지 단 6회만을 남겨두고 엔딩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오! 삼광빌라!’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오! 삼광빌라!’는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