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꾼 김나니, 배우자 현대무용가 정석순과 5년만에 합의 이혼
소리꾼 김나니, 배우자 현대무용가 정석순과 5년만에 합의 이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소리꾼 김나니(31)와 현대무용가 정석순(37)이 결혼 5년 만에 지난 9월 법적으로 이혼했다고 밝혔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알려졌으며, 슬하에 자녀는 두고 있지 않다.

2016년 6월에 결혼한 두 사람은 KBS 2TV 불후의 명곡, e채널 별거가 별거냐 시즌3에 함께 출연하기도 했다.

김나니의 소속사 측은 “서로의 앞날을 위해 내린 결정”이라며 “두 사람 모두에게 따뜻한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국악인 김나니는 재치 있는 입담과 탄탄한 실력으로 국악 한마당, 불후의 명곡 등에서 활약상을 선보였다.

현재 김나니는 셰프 이원일과 함께 전국 특산물을 널리 알리고 홍보 하는 ‘셰프의 팔도밥상’과 국악 대중화에 앞장서는 MBC ’우리가락 우리문화’에서 오랜 시간 진행을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