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사이' 이달의 소녀 츄, "많은 분들께서 힐링 받으셨길" 사랑둥이의 막방 소감
'달리는 사이' 이달의 소녀 츄, "많은 분들께서 힐링 받으셨길" 사랑둥이의 막방 소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사진 제공 :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LOONA)의 멤버 츄가 '달리는 사이' 최종회 방송을 앞두고 애틋함이 담긴 소감을 전했다.

지난 9일 첫 방송 이후 힐링 예능으로 화제를 모은 Mnet ‘달리는 사이’는 K팝을 대표하는 20대 여자 아이돌들이 하나의 '러닝 크루'가 되어 산과 바다로 둘러싸인 국내의 아름다운 러닝 코스를 찾아 달리는 런트립(RUN-TRIP)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달의 소녀 츄는 데뷔 후 첫 고정 예능 프로그램으로 ‘달리는 사이’에 출연, 언니 콜렉터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스러운 막내의 모습과 더불어 진솔한 고민을 털어놓으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등 회차가 거듭될수록 러블리 막내의 성장기를 보여 주어 큰 인기를 얻었다.

최종회 방송을 앞두고 츄는 이달의 소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달리는 사이’ 촬영을 하면서 달리기를 할 때도, 방송을 볼 때도 마음이 건강해지는 경험을 했다. 올해 잊지 못할 좋은 선물을 받은 것 같다”라고 전하며 프로그램 촬영을 통해 힐링하며 쉬어가는 것에 대한 소중함을 발견했음을 드러냈다.

이어 “달리기의 매력도 느꼈고 앞으로 상황이 좀 더 좋아지면 자주 뛰게 될 것 같다. 모두가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 속에서 달릴 수 있는 그날까지 건강을 우선으로 두시길 바란다.”라며 시청자들의 안전과 건강을 챙기며 마음까지 스위트한 막내의 면모를 뽐냈다.

마지막으로 츄는 “많은 시청자분들께서 ‘달리는 사이’로 힐링 하셨을 거라 생각한다. 응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앞으로도 좋은 활동으로 보답하겠다”라고 막방 소감을 전했다.

‘달리자 달달구리’ 크루의 마지막 달리기를 담은 ‘달리는 사이’ 최종회는 나만의 속도로 자유롭게 도전해 보는 장거리 코스 달리기 이야기를 예고했으며 장거리 달리기를 통해 찾아오는 고비의 순간을 극복해내는 방법과 크루들의 마지막 이야기 등을 담아낼 것으로 예상돼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이달의 소녀 츄가 출연하는 Mnet ‘달리는 사이’는 오늘(30일) 저녁 7시 50분에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