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이순재, 알고 보니 전당포 단골? “시계가 몇 번씩 들어갔다 나왔지”
‘TV는 사랑을 싣고’ 이순재, 알고 보니 전당포 단골? “시계가 몇 번씩 들어갔다 나왔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이순재의 로맨틱한 과거가 밝혀진다.

30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세대 불문 사랑받는 친근한 국민 배우 이순재의 설렘 가득한 러브스토리가 공개된다.

이날 오래된 다방을 찾은 이순재는 청춘 시절을 이야기하던 중 아내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당시 배우로 활동 중이었던 이순재는 고등학생이었던 처제의 연기를 가르쳐 주다가 지금의 아내와 인연이 닿게 됐고, 삶은 계란 두 개로 시작된 썸은 이후 평생의 인연으로 이어졌다고.

특히 이순재의 남다른 사랑꾼 면모에 MC 김원희와 현주엽은 “노력을 많이 하셨네요”라고 감탄했다고 해 아내의 마음을 사로잡은 비결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순재는 극장표와 밥값 등 데이트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시계를 전당포에 수시로 맡겼다며 너털웃음을 짓는 등 가난해도 낭만이 살아 있었던 50년대 순수한 러브스토리로 안방극장에 설렘을 전할 예정이다.

국민배우 이순재의 반전 사랑꾼 면모를 엿볼 수 있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는 30일(수)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