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혁명’ 고찬빈, 애정 가득 종영 소감 “어려운 점, 힘든 점 많았지만 그만큼 기억에 많이 남는 작품 될 것”
‘연애혁명’ 고찬빈, 애정 가득 종영 소감 “어려운 점, 힘든 점 많았지만 그만큼 기억에 많이 남는 작품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나무엑터스
사진 제공 : 나무엑터스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고찬빈이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혁명’(기획 카카오M, 제작 메리크리스마스)이 지난 27일 종영한 가운데, 극 중 김병훈 역으로 화제를 모은 신예 고찬빈의 종영 소감이 공개됐다. 원작 캐릭터가 살아 숨 쉬는 듯한 높은 싱크로율로 첫 등장부터 눈길을 모았던 그는 회차가 거듭될수록 본인만의 매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하며 ‘연애혁명’ 속 대체 불가한 인물로 자리 잡았다.

고찬빈이 연기한 ‘김병훈’은 주인공 공주영(박지훈)의 절친한 친구이자, 분위기 메이커라 불릴 만큼 활발한 성격을 지닌 인물. 통통 튀면서도 내면의 성숙함을 지니고 있는 캐릭터의 다양한 면모를 그려내기 위해 고찬빈은 끊임없이 고민하며 신인다운 연기 열정을 보여주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데뷔작 ‘연애혁명’을 통해 풋풋하고도 개성 넘치는 매력을 선보인 고찬빈은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저에게 ‘연애혁명’은 첫 작품인 만큼 어려운 점, 힘든 점, 모르는 점도 참 많았는데요. 그런 만큼 앞으로도 기억에 많이 남는 작품이 될 거 같습니다”라며 작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한 그는 “’연애혁명’ 속의 병훈이, 그리고 앞으로의 저 고찬빈도 많이 사랑해 주세요. 감사합니다”라며 귀여운 당부와 함께 소감을 마무리했다.

캐릭터에 온전히 녹아들며 ‘인싸 고등학생’라는 애칭과 함께 큰 사랑을 받은 그는 현장 비하인드 속 반전 훈훈함마저 선보이며 많은 이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특히 매력적인 마스크는 물론 큰 키와 넓은 어깨까지 겸비한 훌륭한 피지컬은 앞으로 더 다양한 작품에서 만날 그의 활약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상황이다.

‘연애혁명’으로 강렬한 데뷔 신고식을 치르며 2020년을 의미 있게 채운 고찬빈. 그가 또 어떤 연기 변신으로 다가오는 새해를 장식할지 많은 이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