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조수민, 공포→안도→절망 '3단 감정 변화'
'펜트하우스' 조수민, 공포→안도→절망 '3단 감정 변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펜트하우스’ 방송화면 캡쳐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배우 조수민이 3단 감정 변화로 다시 한 번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조수민은 눈 앞까지 찾아온 죽음의 공포부터 안도감 깃든 처연한 눈빛, 절망이 뒤섞인 눈물까지 추락 직전 민설아의 복합적인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17회에서는 민설아(조수민 분)가 헤라팰리스에서 추락하던 날의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졌다.

하은별(최예빈 분)에게 밀쳐져 계단에서 굴렀지만 이내 일어나 도망쳤고, 47층 테라스에서 주단태(엄기준 분)에게 목을 졸린다. 하지만 오윤희(유진 분) 덕분에 목을 조르던 주단태가 황급히 자리를 떠나고, 민설아는 안도하며 오윤희에게 “아줌마가 저 살려주신 거예요?”라면서 오열했다. 이후 급 반전이 일어났다. 딸 배로나(김현수 분)를 청아예고에 입학 시키려는 욕심에 눈이 멀어버린 오윤희가 순식간에 민설아를 테라스에서 밀어 추락시킨 것.

믿기지 않는 상황을 부정하듯 커진 민설아의 눈망울과 함께 추락의 진실이 드러나면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은 배가됐다. 살려달라며 절규하던 절박한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놓지 않았고, 살 수 있다고 안도한 순간 다시 한 번 무너져 내린 민설아의 비참한 감정을 허탈한 눈빛으로 극대화했다.

이처럼 조수민은 극중 사망 이후 매 회 극중 인물들의 회상을 통한 짧은 등장 만으로도 분위기를 압도해왔다. 이지아, 김소연, 유진, 엄기준 등 열연 중인 선배 연기자들 틈에서도 존재감을 잃지 않고 반짝 빛나는 연기로 캐릭터의 서사를 깊이 있게 완성시켰다는 평을 얻고 있다.

한편,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SBS ‘펜트하우스’ 18회는 오는 2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