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로스' 남규리 ② - 무지개빛 컬러를 소화할 수 있는 배우 되고파
'카이로스' 남규리 ② - 무지개빛 컬러를 소화할 수 있는 배우 되고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ㅣ드라마 '카이로스' 배우 남규리

사진 제공 : 남규리
사진 제공 : 남규리

[루나글로벌스타] 다소 낮은 시청률이 아쉽긴 했지만, 2020년 웰메이드 작품을 꼽으라면 '카이로스'를 빼놓을 수 없다. 유괴된 어린 딸을 되찾아야 하는 미래의 남자 ‘서진’과 실종된 엄마를 구해야 하는 과거의 여자 ‘애리’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시간을 가로질러 고군분투하는 타임 크로싱 스릴러. 그리고 두 명의 주인공 못지않게 눈에 띄었던 배우가 있다. 강현채를 연기한 배우 남규리가 그 주인공이다. 이번 작품으로 '반전 있는 배우'라는 수식어를 얻은 남규리는 섬세하고도 다양한 감정을 표현해내면서 연기력에서 많은 찬사를 받았다. 믿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남규리는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한 단계, 아니 어쩌면 그 이상 성숙해진 것처럼 보였다.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 강현채에게 해주고픈 이야기가 있다면. 

남규리 “처음부터 니가 선택한 인생은 아니었지만, 지금부터라도 새로운 인생을 살았으면 해. 어디서든 진짜 사랑을 받을수 있었으면 좋겠어. 진심을 이길수 있는 건 없어. 네 마음이 따뜻해졌으면 좋겠다.”

▣ 한 달 전이나 한 달 후의 사람과 연락할 수 있다면 누구와 어떤 대화? 

남규리 한달 후의 나와 통화하고 싶어요. “코로나19 확진자 많이 줄어들고 있니?” 코로나19 때문에 많은 분들이 너무 힘든 상황이잖아요. 빨리 소중한 일상이 돌아오기를 기도해요.  

▣ 카이로스의 기억나는 반전을 꼽는다면.

남규리 애리가 현채와 도균의 블륜을 목격하는 장면이요. 그로 인해 모든 것에 불균형이 생기기 시작했으니까요. 

사진 제공 : 남규리
사진 제공 : 남규리

▣ 가수 출신 꼬리표가 배우로서 힘들 때도 있지 않을까 싶다. 

남규리 가수 출신 꼬리표는 생각보다 오랫동안 나를 따라다녔어요. 매번 편견과 부딪혀야했어요. 그렇지만 가수 출신 꼬리표를 단번에 없애버리겠다는 생각을 하지는 않았어요. 연기할 수 있음에 모든 것에 감사했거든요. 연기할 때 정말 좋아요. 체력적으로 몸은 힘들어도 만족스러운 연기를 하고 온 날은 마음이 풍요로워지는 기분이에요. 나만의 노력과 신념으로 하다보면 언젠가는 알아주시는 분들이 생기겠지. 진심은 통하게 되어있으니까... 이렇게 생각하며 달려가고 있어요. 

▣ 소시오패스 연기로 '반전 있는 배우'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새롭게 듣고 싶은 수식어가 있다면.

남규리 믿을 수 있는 배우. 어떤 캐릭터의 옷을 입혀도 잘 소화해 낼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한 가지 옷이 아니라 무지개빛 컬러를 소화할 수 있게 노력하고 있어요.  

▣ 첫 모성애 연기를 성공적으로 마쳤는데, 결혼과 아이에 대한 생각은 어떤지.

남규리 결혼과 아이, 가족은 하늘이 주는 것 같아요. 내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란 걸 오래 전에 깨달았어요. (웃음) 

▣ 기억에 남는 댓글을 하나 떠올려 본다면.

남규리 “강현채 역활에 남규리 외에 다른 배우를 생각할 수가 없다” 이만큼 영광스러운 댓글이 있을까요. (웃음) 악역이든 선한 역이든 그 배우 외에 다른 배우를 생각할 수 없단 건 너무 기분 좋은 칭찬 같아요. 

▣ 앞으로 도전해 보고 싶은 캐릭터나 장르가 있다면.

남규리 의도한 건 아니었지만, 그동안 많이 무겁고 어두운 캐릭터를 연기해 왔어요. 좀 밝은 캐릭터, 인간적인 면모가 보이는 독특한 캐릭터를 해 보고 싶어요. 저만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는 독창성을 표출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 2020년 어떤 해였는지. 2021년 목표나 활동 계획이 있다면.

남규리 2020년은 카이로스로 정말 기회의 신이 와 준 것 같아요. 슈가맨을 통해 추억을 소환하고, 카이로스를 통해 내적으로도 연기적으로도 발전할 수 있었어요. 온앤오프를 통해 대중과 한 층 가까워질 수 있었던 저에겐 또 다른 시작이었던 것 같아요. 2021년은 한 발 더 나아가 저만의 긍정 에너지와 저만의 분위기를 보여드리고 싶어요. 그리고 연기적으로도 사람으로서도. 역활과 캐릭터에 따라 다양하게 변하고, 녹아들어 연기하는, 현재에 안주하지 않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