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경이로운 소문' 유준상, 사이다 넘어선 불도저 활약!
OCN '경이로운 소문' 유준상, 사이다 넘어선 불도저 활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OCN '경이로운 소문' 방송 캡처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유준상이 인간 불도저로 변신했다.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 속 유준상의 활약에 안방극장이 들썩이고 있다. 시청자들의 속을 뻥 뚫어주는 사이다 대사부터 불의에 맞서는 통쾌한 액션까지 완벽한 하드캐리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빠른 속도로 과거를 역추적하는 그의 모습은 매회 짜릿한 반전과 재미를 선사하며 주말 밤을 손꼽아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지난 '경이로운 소문' 7-8화에서는 사이다를 넘어 불도저로 변신한 유준상의 활약이 돋보였다. 소문(조병규)의 부모님과 카운터 동료였던 철중(성지루), 그리고 전 회장(이도경)의 죽음까지 모두 같은 범인의 소행이었단 걸 알게 된 가모탁(유준상)은 진실을 찾기 위한 수사에 박차를 가했다. 카운터들의 도움으로 범인의 정체가 지청신(이홍내)이라는 사실까지 알아낸 모탁은 그의 근거지에서 배상필(권혁)의 시체까지 발견하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그의 불도저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국숫집에 찾아온 노창규(전진오)의 기억에서 '저수지'라는 결정적인 단서를 찾아낸 모탁은 직접 태신 건설에 찾아가 망설임 없는 사이다 전개를 이어갔다. 수많은 건달들을 손쉽게 격파하는 명품 액션부터 태신건설의 상무 노항규(김승훈)에게 정면 승부를 예고하는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며 앞으로 보여질 통쾌한 활약을 기대케했다.

이처럼 브레이크라고는 찾아볼 수 없이 빠른 속도로 흥미로운 전개를 이끌어가고 있는 유준상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가모탁만 나오면 문제 해결이다", "역대급 사이다 캐릭터"라는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대사부터 액션까지 그의 모든 활약이 주말 밤을 통쾌함으로 물들이고 있는 가운데, 아직 밝혀지지 않은 비밀에 다가설 그의 모습은 또 어떤 놀라움을 선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OCN '경이로운 소문'은 9화는 1월 2일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