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전국체전’, 역시 소문난 잔치…볼거리 풍성했다 ‘역대급 트로트 오디션’
‘트롯 전국체전’, 역시 소문난 잔치…볼거리 풍성했다 ‘역대급 트로트 오디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 KBS2 ‘트롯 전국체전’ 캡처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대망의 ‘트롯 전국체전’이 K-트로트의 역사를 새로 썼다.

5일 밤 KBS2 ‘트롯 전국체전’이 첫 방송됐다.

이날 ‘트롯 전국체전’은 전라 대표 남진 ‘님과 함께’를 시작으로 경상 대표 설운도 ‘쌈바의 여인’, 경기 대표 김수희 ‘남행열차’, 서울 대표 주현미 ‘잠깐만’, 충청 대표 조항조 ‘사랑찾아 인생찾아’, 강원 대표 김범룡 ‘바람 바람 바람’, 제주 대표 고두심 ‘감수광’, 글로벌 대표 김연자 ‘아모르파티’까지 전국 8개 지역 감독의 무대와 코치진, 응원단장, 참가선수 87팀이 함께한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로 화려하게 오프닝을 장식했다. 

특히 첫 주자로 12년 차 현역 가수 마이진은 보이시한 매력과 함께 김연자 ‘밤 열차’를 열창해 올스타를 받으며 참가자 모두를 긴장하게 했고, 김연자도 인정한 ‘가요무대’ 80회 경력의 소유자 반가희 역시 노사연 ‘돌고 돌아가는 길’ 무대로 모두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내며 올스타를 받았다.

등장과 동시에 놀라움을 자아낸 아프리카 출신의 미카 갓스는 설운도 ‘사랑의 트위스트’를 아프리카 춤과 함께 완벽 소화하며 올스타를, 트로트 1급수 한강 또한 설운도의 ‘사랑이 이런 건가요’로 극찬을 받으며 화려한 실력자들의 대거 등장을 알렸다. 

가지각색의 개성과 매력으로 똘똘 뭉친 참가선수들은 모두를 놀라게 한 뛰어난 실력을 비롯해 웃음과 눈물을 주는 다채로운 사연으로 소문난 잔치다운 풍성한 볼거리를 선물, 트로트계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시청자의 눈과 귀를 호강시키는 것에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트롯 전국체전’은 첫 방송부터 포털 사이트 9위를 비롯해 참가자와 감독 코치진까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성을 증명해 보였다.

K-트로트를 이끌어갈 새로운 주역을 찾는 KBS2의 대형 프로젝트 ‘트롯 전국체전’은 매주 토요일 밤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