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정의, 지금껏 보지 못한 성숙미로 시선 강탈
노정의, 지금껏 보지 못한 성숙미로 시선 강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배우 노정의가 새로운 화보 요정의 탄생을 알렸다.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고 있는 노정의가 패션 매거진 ‘엘르’와 12월호 화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근 큰 사랑 속에서 종영한 드라마 ‘18 어게인’에서 걸크러쉬의 정석을 보여준 모습을 잠시 내려두고, 스무 살의 맑고 싱그러운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줘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화보 속 노정의는 반전 매력을 아낌없이 폭발시켰다. 보기만 해도 미소가 절로 지어지는 청순한 비주얼은 그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한층 배가시키는가 하면, 늦가을의 감성을 담은 깊은 눈빛은 독보적인 분위기를 완성시켜 보는 이들에게 신선함을 선사했다.

특히 가장 눈길을 끄는 점은 노정의의 포토제닉한 면모다. 현장에서 '新 화보 요정'이라는 수식어를 탄생시킨 만큼, 카메라 앞에 선 노정의는 셔터 소리에 맞춰 풍부한 표정 연기의 향연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각 스타일링에 어울리는 포즈도 어려움 없이 취하며 스태프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화보 촬영과 진행된 인터뷰에서 노정의는 “캐릭터를 분석하는 법을 조금씩 터득해 나가면서 연기에 대한 재미를 느꼈고, 덩달아 잘하고 싶은 마음도 커졌다”고 전해, 연기를 대하는 그의 진심 어린 소신을 드러냈다.

한편, 노정의는 대세 행보는 계속될 전망이다. 영화 ‘내가 죽던 날’에서 절벽 끝에서 사라진 소녀 세진 역을 맡아 평단과 관객을 모두 만족시킨 섬세한 감성 연기를 펼친데 이어, 내년 상반기 방송을 앞둔 드라마 ‘디어엠’을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해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노정의의 화보와 인터뷰, 영상 콘텐츠는 '엘르' 12월호와 웹사이트 그리고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 : 매거진 ‘엘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