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우, 프로듀스 조작 피해 심경 밝혀
성현우, 프로듀스 조작 피해 심경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리미트리스 성현우
사진=리미트리스 성현우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그룹 리미트리스 성현우가 엠넷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 피해자로 밝혀진 심경을 밝혔다.

성현우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오전 갑자기 많은 분들의 걱정과 아쉬움에 연락을 받고 저 또한 너무 당황스러웠다"는 입장을 전했다.

성현우는 "너무 간절했던 기회에 조금이라도 더 완벽하게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었고, 한 번이라도 더 여러분께 얼굴을 비추고 싶은 간절한 마음에 촬영 당시 아침해가 뜰 때까지 촬영감독님과 단둘이 남아 연습을 했던 기억이 난다"며 “당시에도 그랬고 지금도 많이 아쉽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탈락했던 것보다 이 소중한 기회 속에서 최선을 다했다는 자체에 만족했고 성장할 수 있었던 것에 감사하게 생각한다. 마지막 소감이라도 말할 수 있었던 것 또한 늘 다행이라고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성현우는 "안타깝게 생각해 주시기보다는 앞으로 헤쳐 나갈 음악 활동에 응원을 보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18일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는 CJ ENM 안준영PD와 김용범CP의 항소심 공판에서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으로 피해 본 연습생 명단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시즌1에서는 김수현,서혜린, 시즌2에서는 성현우, 강동호가 피해를 봤다. 시즌3에서는 이가은과 한초원이 최종 5위와 6위였지만 탈락했고, 시즌4는 1차 투표 조작으로 앙자르디 디모데, 3차 투표 조작으로 김국헌·이진우, 4차 투표 조작으로 구정모·이진혁·금동현 등이 데뷔 멤버임에도 탈락하게 됐다.

 

다음은 성현우의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성현우입니다.

오늘 오전 갑자기 많은 분들의 걱정과 아쉬움에 연락을 받고 저 또한 너무 당황스러웠습니다.

팬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걱정을 끼쳐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 너무 간절했던 기회에 조금이라도 더 완벽하게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었고, 한 번이라도 더 여러분께 얼굴을 비추고 싶은 간절한 마음에

촬영 당시 아침해가 뜰 때까지 촬영감독님과 단둘이 남아 연습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당시에도 그랬고 지금도 많이 아쉽습니다. 하지만 탈락했던 것보다 이 소중한 기회 속에서 최선을 다했다는 자체에 만족했고 성장할 수 있었던 것에 감사하게 생각하며, 마지막 소감이라도 말할 수 있었던 것 또한 늘 다행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안타깝게 생각해 주시기보다는 앞으로 제가 헤쳐나갈 음악 활동에 응원을 보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항상 응원해 주시고 걱정해 주시는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