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미선, 미담 투척부터 역공까지 김구라 '들었다 놨다' 한 순한 맛 센 언니 등판
‘라디오스타' 박미선, 미담 투척부터 역공까지 김구라 '들었다 놨다' 한 순한 맛 센 언니 등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MBC 라디오스타
사진 제공=MBC 라디오스타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8년 만에 '라디오스타'를 찾은 개그우먼 박미선이 '순한 맛 센 언니'의 내공을 보여준다. 미담 투척부터 역공격으로 MC이자 친한 후배 김구라를 ‘들었다 놨다’하는 것.

또 유튜버 변신 등 여전히 새로운 일에 도전 중인 박미선은 ‘샤론 미선’을 꿈꾸며(?) 쌀과 밀가루를 먹지 않는 식단을 5개월째 유지 중이라고 밝힌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는 18일 수요일 밤 10시 4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TV와 모니터 온-오프라인에서 모두 핫한 박미선, 바다, 헨리, 재재와 함께하는 ‘랜선 친구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1988년 MBC 개그 콘테스트를 통해 데뷔한 박미선은 ‘대세 개그맨’, ‘미달이 엄마’, '한국의 오프라 윈프리' 등 수식어를 얻으며 꾸준히 활동했다. 33년 동안 열일한 결과물이 온라인에서 짤과 신조어로 활용되며 재조명받았다.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미선 임파서블’, ‘나는 박미선’을 통해 여러 세대와 소통하며 ‘랜선 친구’로 사랑받고 있다.

무려 8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등장한 박미선은 그동안 ‘라스’ 출연 섭외를 거절해 온 이유가 ‘남편 이봉원 때문’이라고 확신(?)하는 김구라에게 “지금 좋으시다면서요? 젊은 분과”라고 여유 있게 역공을 펼쳐 김구라를 꼼짝 못 하게 만든다고 해 ‘순한 맛 센 언니’ 표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이어 박미선은 힘이 들 때 김구라에게 전화를 거는 이유를 밝히며 절친한 후배의 미담을 들려주다 가도, 자칭 “잔소리가 없다”는 김구라에게 거침없는 팩트 폭격을 가하는 등 김구라를 쥐락펴락, ‘들었다 놨다’하는 입담으로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유튜버로 변신해 네티즌들과 다정다감하게 소통 중인 ‘랜선 언니’ 박미선은 처음 유튜브 콘텐츠 제안을 받았을 때 의문이 들었다고 털어놓는다. 이어 남편과 동반 출연하면 화제성은 보장이지만, “같이 하기 부끄럽다”라며 조회 수와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이유까지 공개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유발한다.

또 박미선은 33년 활동했지만 숙원인(?) 스타일이 있다며 ‘샤론 미선’ 부캐 아이템을 공개, “쌀하고 밀가루 안 먹은 지 5개월 됐다”고 털어놓는다. 또 “이봉원과 알고 보면 비슷한데..”라며 부모님의 끼를 물려받아 배우의 길을 걷는 ‘초보 배우’ 딸의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개그계 대모이자 랜선 언니 박미선의 활약은 오는 18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