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샷’ 남태현, ‘낮져밤이’ 골린이의 반전 매력 ‘필드 위 로맨티스트’
‘러브샷’ 남태현, ‘낮져밤이’ 골린이의 반전 매력 ‘필드 위 로맨티스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Plus ‘러브샷’ 캡처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가수 남태현이 반전 가득한 매력가이로 변신했다. 

지난 11일 밤 SBS Plus ‘러브샷’이 방송됐다.

이날 남태현은 여자 프로들의 선택을 받기 위해 숨은 매력을 대방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특히 남태현은 “지금 해가 지고 있다. 나는 ‘낮져밤이’ 스타일”이라며 당찬 직진 멘트로 눈길을 끄는가 하면, 골프와 사랑 등 자신감으로 똘똘 뭉친 모습으로 모두의 기대도 한 몸에 받았다. 

그 후 이지혜 프로와 커플이 된 남태현은 썸으로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자극하거나, 차분하게 ‘골린이’(골프 어린이)를 극복하는 면모로 보는 즐거움을 높였다.

몸풀기 게임에서 보였던 “자기야” 외마디 굴욕을 단번에 이겨낸 남태현은 이지혜와 찰떡 호흡은 물론, 쉴 틈 없는 레슨 속 일취월장하는 골프 실력 자랑도 잊지 않았다. 

최장거리를 날려 1위에 등극한 남태현은 이지혜와 함께 단독 선두에 이어 제3대 우승 커플에 이름도 올렸다. 이에 남태현은 “필드 위 스윙이 처음인데 이겨서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하며, 상금인 순금을 이지혜에게 전달, 마지막까지 핑크빛 분위기를 이어갔다. 

설렘과 우승,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은 남태현의 활약이 빛났던 ‘러브샷’은 앞으로도 다양한 스타와 프로골퍼의 신선한 케미로 필드 위 홀인원, 일상 속 럽인원을 선물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