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6집 정규앨범 소감 "긴 시간 공들여 만든 앨범. 여러분이 음악하는 이유"
이적, 6집 정규앨범 소감 "긴 시간 공들여 만든 앨범. 여러분이 음악하는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뮤직팜
사진 제공 : 뮤직팜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가수 이적이 6집 앨범 발매 소감을 전했다.

이적이 지난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여섯 번째 정규 앨범 'Trace' 자켓 사진과 함께 발매 소감을 남겼다. 이적은 "방금 제 여섯 번째 정규 앨범 <Trace>가 공개되었어요. 긴 시간 공들여 만든 앨범이 세상에 나오는 건 언제나 설레고 떨리는 일이에요"라고 밝혔다.

이어 "타이틀곡 '돌팔매 (feat. 김진표)'를 비롯한 열두곡의 노래에 시간을 내어 귀기울여주실 여러분이 제가 음악하는 이유입니다. 노래가 여러분께 아름답게 닿길. 많이 들어주시고 이야기 남겨주세요"라고 덧붙이며, 오랜 시간 작업한 새 앨범과 이를 감상하는 리스너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공개된 새 앨범 'Trace'는 이적이 7년 만에 선보이는 여섯 번째 정규 앨범으로, 타이틀곡 ‘돌팔매 (feat.김진표)’를 비롯해 '물', 'Whale Song', '흔적', '숨', '한강에서', '민들레, 민들레', '밤', '숫자', '준비', '나침반', 그리고 코로나 위로송 ‘당연한 것들’까지 총 12곡이 수록되어 있다. 

특히 타이틀곡 ‘돌팔매 (feat.김진표)’는 지난 1995년 데뷔한 패닉을 함께했던 김진표가 피처링에 참여해 발매 전부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왼손잡이’의 25년 후 버전이라고 밝히기도 한 이 곡은 김진표의 피처링으로 두 사람이 15년 만에 호흡을 맞춰 의미를 더했다. 

1995년 남성 듀오 패닉으로 데뷔한 싱어송라이터 이적은 이후 긱스, 카니발 등 그룹을 결성하고 독특한 음악화법을 통해 우리시대 대표 뮤지션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언어의 연금술사라는 평가를 받으며 사회적 메시지를 던져온 이적은 대중음악계에 큰 영향력을 끼쳤다.

한편, 이적은 지난 11일 여섯 번째 정규 앨범 ‘Trace’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