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드림스쿨’ 황광희X에릭남 춤추게 만든 지구를 지키는 힙한 방법은?
‘온드림스쿨’ 황광희X에릭남 춤추게 만든 지구를 지키는 힙한 방법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KBS 1TV 온드림스쿨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온드림스쿨’ MC 황광희와 에릭남을 춤추게 만든 힙한 강연은 무엇일까.

오는 11월 1일 방송되는 청소년 공감 콘서트 KBS 1TV ‘온드림스쿨’에서는 기후 변화를 넘어 위기 단계에 봉착한 지구를 구하기 위한 어벤져스 멘토들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는 극지연구소 이원영 박사가 기후 위기에 대한 정보를 전해주는 지식 멘토로, 에코스타트업 곽재원 대표가 환경 문제에 대한 공감을 높여줄 감성 멘토로 출연, ‘지구를 지켜라’라는 주제로 경남 지역 100인의 학생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 에릭남과 인연 있는 남극 펭귄들에게 무슨 일이…다음은 우리들 차례

일명 ‘펭귄 박사’로 불리우는 이원영 멘토는 6년째 남극 세종 기지와 장보고 과학기지를 오가며 펭귄들의 생활을 추적하고 있다고.

이에 MC 에릭남이 남극에서 만났던 귀염뽀짝한 펭귄들과의 추억을 떠올리자 멘토는 “펭귄 싸대기를 맞아본 적이 있냐” 물으며 순하고 귀여운 모습 뒤에 숨겨진 펭귄의 강력한 반전을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최근 들어 그동안 펭귄들에게 볼 수 없었던 이상 행동이 포착되었다며, 최악의 시나리오에 따르면 이번 세기에 펭귄의 모습을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경고해 과연 남극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남극 펭귄들에게 일어난 비극을 통해 현실로 다가온 기후 위기와 해법 그리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온라인 강연에 참여한 학생들과 함께 찾아본다.

# 플라스틱 위기 경고에 MC 황광희가 가슴 쓸어내린 사연은?!

에코 스타트업 대표인 곽재원 멘토는 “30년 후에는 물고기 보다 플라스틱이 많을 수 있다”는 무서운 경고로 위기 의식을 높였다.

이어 환경을 지키는 일이 결코 번거롭고 불편한 것이 아니라 재미있고 힙할 수도 있다는 희망적인 실천법과 함께 “환경 보호로 돈을 벌 수 있나요?”라는 학생의 질문에 “환경을 운동이 아니라 비즈니스로 접근하면 큰 비즈니스가 될 것”이라고 답해 과연 어떤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질지 이날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지구상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가 사라지는 것이 꿈”이라는 멘토의 말에 황광희가 깜짝 놀랐다는 후문.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 황광희의 개인적인 걱정이 무엇이었을지도 호기심을 불러 일으킨다.

매주 일요일 아침 안방극장으로 찾아오는 온택트 강연 ‘온드림스쿨’은 우리 시대 최고의 멘토들의 스페셜 강연을 통해 뉴 노멀 시대를 살아가는 미래 세대에게 무엇이 필요한지 부모와 자녀 세대가 함께 고민해볼 수 있는 지식 공유X세대 공감 프로그램.

테드보다 유익하고 예능보다 꿀잼 가득한 온택트 지식 공유X감성 충전 콘서트 ‘온드림스쿨’은 오는 11월 1일(일) 오전 10시 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