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방구석1열’서 독보적 연기 맛집 입증 “세대를 관통하는 천생 배우”
임창정, ‘방구석1열’서 독보적 연기 맛집 입증 “세대를 관통하는 천생 배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JTBC ‘방구석1열’ 캡처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배우 겸 가수 임창정이 멀티테이너의 면모를 과시했다.

임창정은 25일 오전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 영화 ‘스카우트’의 김현석 감독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주성철 편집장과 변영주 감독은 “엔터테이닝한 시대의 아이콘이 있다. 여자 배우 중에는 엄정화, 남자 배우 중에는 임창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임창정을 소개했다.

특히 임창정은 “대중들에게 인정받고 연기력도 인정받았던 작품 같다”며 자신의 대표작으로 ‘스카우트’와 ‘시실리 2km’를 꼽았다.

처음 ‘스카우트’ 섭외에 거절을 표했다는 임창정은 “대본을 보니 또 웃겨야한다고 생각했다. 무작정 거절하기도 애매했는데 세 번이나 대본을 좋게 고쳐왔더라”라며 “그 이후에는 거절할 명분이 없었다. 운명이라고 생각했고 역사가 평범한 삶에 녹아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재미를 더했다.

변영주 감독은 “배우 임창정은 거울이라고 생각한다. 보통 남성 관객들이 영화를 보면 임창정을 자신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반에 있는 애 같고 내 짝꿍 같은 친숙함이 있다”며 “무거운 곳에 가져다놔도 무거움을 잊는다”고 현실 연기의 대가인 임창정을 극찬해 시청자의 공감도 불러일으켰다.

출연진들은 영화 ‘시실리 2km’에 대해 B급 유머로 마니아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레전드 코미디 영화라고 평했고, 주연, 각색, 제작까지 1인 3역을 완벽히 소화한 임창정은 “판타지지만 연기를 리얼하게 해야한다고 생각했다”며 연기에 대한 가치관까지 밝혔다.

다양한 도전을 멈추지 않고 모든 세대를 관통하는 천생 배우라는 평에 임창정은 “배우들이 흥행 성적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건 개봉한 다음에 연연하지 않는 거다. 연기할 때는 많은 고민을 하는데 흥행 성적과 이어지지 않으면 좌절하게 된다”며 “연기적으로 변신하는 건 어려운 문제여서 5년 간 공부만 하자고 생각했다. 앞으로 2년 남았는데 열심히 해서 다시 한번 인정받고 싶다. 영화에 도움 될 수 있는 멋진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해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임창정은 마지막으로 신곡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 깨알 홍보도 잊지 않으며 즉석에서 라이브를 선사, 연기와 작품에 대해 진지하면서도 풍성한 토크를 펼쳐 음악, 예능, 충무로까지 섭렵한 ‘트리플 멀티테이너’의 진면목도 입증해 보였다.

임창정은 최근 정규 16집을 발매하고 방송 및 SNS 등 다방면에서 활약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