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의 수’ 옹성우, 다채로운 눈빛으로 전하는 ‘사랑 부정기’! ‘불타는 질투’의 서막
‘경우의 수’ 옹성우, 다채로운 눈빛으로 전하는 ‘사랑 부정기’! ‘불타는 질투’의 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 JTBC '경우의 수' 방송화면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옹성우가 ‘사랑 부정기’를 제대로 겪고 있다.

1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제작 JTBC스튜디오•콘텐츠지음)에는 경우연(신예은)과 온준수(김동준) 사이를 질투하는 이수(옹성우)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우연과 사진집 집필을 하게 된 이수는 앞으로 자신을 좋아할 일 없다고 강하게 확신하는 우연에게 심통을 냈다. 첫 번째 미팅 후, 먼저 친구라는 선을 그어버린 우연이 얄미워 내리는 빗속에 혼자 우산을 쓰고 떠난 수는 비 맞을 우연이 걱정되어 돌아섰지만 준수의 차를 타고 지나가는 우연을 발견했다. 이에 묘해진 수의 표정은 그의 심리에 변화가 생겼음을 눈치채게 했다. 수의 본격 사랑 부정기가 시작된 것이다.

함께 출사를 다녀야 한다는 수의 말을 받아들이지 못한 우연은 수를 불러냈다. 수는 우연을 보자마자 준수와의 관계를 물었고 아무 사이 아니라는 말에 살짝 입꼬리를 올렸다. 이후 수는 사진엔 자신의 감정만 있기에 우연과 감정을 맞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는 자신의 감정을 강요하지 않겠다는 수의 배려이며, 캘리그라피스트 우연을 향한 존중이었다.

그 뒤로 둘은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의 감정을 공유하며 사진집을 준비했고 우연은 수가 사람을 찍지 않는 이유를 질문했다. 수는 “내가 누군가를 찍는다면 그건 내가 아주 많이 좋아하는 사람일 거야”라며 겁이 많아 사랑을 끝까지 책임질 자신이 없다는 씁쓸한 속뜻도 덧붙였다. 항상 자신감 넘치고 당당했던 이수가 사랑 앞에서는 두려움이 컸던 것이다. 그런가 하면 촬영 중 준수의 전화를 받는 우연의 모습에 수는 계속 시선을 빼앗겼다. 살며시 미소 짓는 우연의 보며 수는 다양한 감정이 교차했고 우연을 데리러 온 준수에게 괜히 시비를 걸게 되었다. 설렘의 기류가 흐르는 우연과 준수에게 수의 질투심이 고개를 들었다.

준수가 수의 예전 전화번호를 사용하는 걸 알게 된 우연은 그동안 자신의 짝사랑 술주정을 떠올리며 창피해했다. 우연은 수를 찾아가 짝사랑의 상대가 수임을 비밀로 해달라 부탁했고 그 대가로 수의 이사를 도와주게 됐다. 우연의 도움으로 이사를 마친 이수는 짝사랑만 몇 년째라는 건 구질구질하다는 우연의 말에 불편한 마음을 비쳤다. 수는 준수를 만나러 나서는 우연에게 “그 남자 만나지 마. 네가 그 남자 만나는 거 싫어”라고 막아서며 시청자들에게 심쿵 엔딩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옹성우는 우연을 향한 마음을 우정으로 단정하지만 불쑥불쑥 질투를 느끼는 이수를 현실감 있게 그려 드라마 전개에 흥미를 더했다. 갑작스러운 상대의 변화에 토라지고 불안해하는 이수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따라간 옹성우는 이수와 우연의 관계가 조금씩 역전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 과정에서 자기애 강한 캐릭터의 개성을 살린 옹성우의 질투 연기는 유치하면서도 귀엽게 느껴졌다.

뿐만 아니라 옹성우는 깊이 있는 눈빛으로 다채로운 감정들을 연결했다. 어린 시절 상처를 준 부모님을 향한 냉정함, 내면 깊이 자리 잡은 쓸쓸함, 우연을 볼 때면 나타나는 설렘과 준수를 향한 시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수의 감정은 옹성우의 눈빛을 통해 드러났고 시청자들을 캐릭터의 서사에 천천히 스며들도록 만들었다.

한편, 우연과의 관계에서 느껴본 적 없는 ‘질투’라는 새로운 감정을 마주한 옹성우의 변화는 다음 주 밤 11시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