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병역특례 의혹 벗어..."의혹 보도 기자와 원만히 합의"
김호중, 병역특례 의혹 벗어..."의혹 보도 기자와 원만히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사진=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가수 김호중 측이 앞서 김호중의 병역특례 의혹을 보도했던 언론사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호중의 병역특례 의혹을 보도했던 SBS funE 측은 29일 김호중 병역특혜 의혹 보도와 관련해 정정 보도문을 게재했다.

SBS funE 측은 “김호중 씨의 입영 연기 기한이 지났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이를 바로잡는다. 또한 김호중 씨 측에서는 '현재 소속사인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 이외에 다른 유효한 전속계약 관계는 존재하지 않고, 불법적인 방법으로 병역 특혜를 받은 적이 없으며, 수천만 원에 이르는 불법 스포츠 토토를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알려 와 이를 전해 드린다”고 정정 보도했다.

이에 김호중 소속사는 공식입장을 내고 “앞서 모 언론사를 통해 단독 보도된 김호중과 관련된 잘못된 병역특혜 논란 등의 이슈들에 대해 소속사 측 공식입장을 전달드린다. 김호중 이슈와 관련해 기사를 작성한 기자와 언론사로부터 잘못된 내용을 정정 보도해주는 것으로 원만히 합의했고, 당사는 기사를 작성한 기자와 언론사를 대상으로 진행했던 민, 형사 소송을 취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호중 소속사 측은 “일부 언론 매체가 쓴 기자와 언론사로부터 사과를 받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며, 합의 내용에는 포함되지 않았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