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기자회견 성료
제22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기자회견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막작 '캘러미티 제인' 비롯한 42개국 130편의 화제작 상영
-홍보대사 이나은, “애니메이션의 매력 알리겠다” 소감 밝혀

세번째 사진 왼쪽부터 서채환 집행위원장, 윤갑용 조직위원장,
홍보대사 이나은, 김성일 수석프로그래머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제22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이 9월 9일(수) 오전 11시에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타임스퀘어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BIAF2020 기자회견은 윤갑용 조직위원장, 서채환 집행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장선영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었다. BIAF2020의 홍보대사인 에이프릴 이나은도 참석해 많은 매체의 관심이 이어졌다.

기자회견은 윤갑용 조직위원장의 인사말로 서문을 열었다. 윤갑용 조직위원장은 “BIAF는 올해도 아카데미 공식지정 영화제로서 수준 높은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서채환 집행위원장은 BIAF가 관객들에게 ’애니메이션의 즐거움을 되돌려주는 영화제’로 기억될 수 있기를 바란다는 포부를 밝혔다.

BIAF2020 홍보대사 에이프릴 이나은

이어진 홍보대사 위촉식에는 에이프릴 이나은이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BIAF2020의 홍보대사가 되어 기쁘다. 저와 동갑이기도 한 22살 BIAF와 함께 애니메이션의 매력을 많이 알리겠다.”는 당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나은은 BIAF2020 개막작 <캘러미티 제인>을 직접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성일 수석 프로그래머는 올해 BIAF가 선보일 다양한 작품들에 대한 소개를 이어가며 올해는 42개국의 130작품을 선정작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이해 마련한 ’러시아 특별전‘과 함께 애니메이션 매니아들을 위한 스페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주목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기자회견을 성공리에 마치며 영화제 개막을 향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 BIAF2020은 오는 10월 23일(금)부터 10월 27일(화)까지 개최된다.

[사진 제공 = 2020 BIAF]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