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 위문공연’ 에버글로우 소속사, 중국 명예 실추 이유로 당국 처벌
‘한국군 위문공연’ 에버글로우 소속사, 중국 명예 실추 이유로 당국 처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루나글로벌스타DB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중국 연예기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가 중국 당국의 행정 처벌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27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위에화엔터테인먼트 한국 자회사가 소속 그룹 에버글로우를 한국군 위문 공연에 참석시켜 중국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당국의 처벌을 받았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성명서를 내고 “한국 자회사가 진행한 공연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 깊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당국으로부터 처벌받은 사실을 밝혔다.

이어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회사는 당국과 만장일치로 국익을 해치는 모든 행동을 거부한다"며 "앞으로 업무에 이 규칙을 더 엄격하게 적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구체적인 사항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공개된 문서에 따르면 베이징시 문화시장행정집법총대로부터 지난 5월18일 외국인 관련 공연 규정 위반으로 처벌 받았다.

이 문서에는 '국가 또는 개인 명예를 훼손한다'고 판단되는 공연이나 전시에는 경고나 벌금, 해외 문화활동 참가 정지 또는 취소 등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문화부 규정을 인용하고 있다. 해당 문제는 형법상 수사로도 이어질 수 있다. 에버글로우가 지난해 6월 한국 장병을 위한 국방TV ‘위문열차’에 참석한 것이 문제가 된 것이다.

2019년 3월 데뷔한 에버글로우는 이유, 시현, 미아, 온다, 아샤, 그리고 중국 국적의 이런으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이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은 대부분 처벌이 정당하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