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항조, ‘사랑의 콜센타’서 임영웅과 맞대결·이찬원과 듀엣…세대 뛰어넘은 선후배 만남 ‘훈훈’
조항조, ‘사랑의 콜센타’서 임영웅과 맞대결·이찬원과 듀엣…세대 뛰어넘은 선후배 만남 ‘훈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트롯 가수 조항조가 ‘사랑의 콜센타’에서 세대를 뛰어넘은 선후배 케미를 뽐냈다.

조항조는 지난 13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항조는 트롯계 대박사 ‘박사6’로 오승근, 강진, 김범룡, 진시몬, 박구윤과 함께 등장해 톱6와 선후배 데스매치를 펼쳤다.

조항조의 1:1 맞대결 상대는 임영웅이었다. 조항조는 무대에 앞서 “임영웅은 단점이 없다. ‘미스터트롯’ 전부터 임영웅이라는 친구를 눈여겨봤다고 말했다”고 하자 임영웅은 “기억하실지 몰랐다. 수를 배운다는 생각으로 선생님 무대 하시는 모습을 열심히 보겠다”고 존경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김란영의 ‘가인’을 선곡한 조항조는 대체불가한 보이스와 절절한 감정 표현, 시를 낭독하는 듯한 내레이션으로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조항조는 아쉽게도 ‘나는 울었네’로 100점을 맞은 임영웅에게 승리를 내줬고, 임영웅은 “나는 점수를 만들었고, 선배님은 레전드 무대를 만드셨다. 존경한다”며 100점으로 받은 한우를 조항조에게 선물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조항조는 지난 방송에서 진심 어린 팬심을 드러냈던 이찬원과 듀엣 무대를 그렸다. 두 사람은 허영란의 ‘날개’를 함께 불렀고, 환상의 케미스트리와 완벽한 하모니를 뽐내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조항조는 승부를 떠나 현장을 압도하는 묵직한 존재감과 남다른 연륜이 묻어나는 무대 장악력, 선후배 간의 아름다운 우정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에 뜨거운 감동을 안겼다.

조항조는 각종 무대 및 방송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며, 오는 22일 카카오TV ‘언택트 오디오 콘서트’ 프리뷰 공연으로 대중을 찾는다.

 

 

보도자료 및 제보 press@lunarglobalsta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