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2020년 신인 걸그룹 최다 음반판매량 달성
위클리, 2020년 신인 걸그룹 최다 음반판매량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Weeekly)<br>
위클리(Weeekly) /사진=루나글로벌스타DB

[루나글로벌스타 이지훈 기자] 신예 걸그룹 위클리(Weeekly)가 2020년 신인 걸그룹 데뷔 팀 중 최다 음반판매량을 기록했다.

소속사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6월 30일 발매된 위클리 데뷔 미니앨범 '위 아(We are)'가 누적 음반 판매량 2만장을 돌파, 성원에 힘입어 다시 한번 음반 추가제작 발주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로서 위클리는 2020년 상반기 데뷔한 신인 걸그룹을 통틀어 최다 앨범 판매량을 기록하며 데뷔 한 달여 만에 '슈퍼 루키'다운 성장 잠재력을 입증했다. 초동 판매량만 1만장에 육박했던 위클리의 이번 데뷔 앨범은 특히 1종 '단일 버전'으로만 발매돼 판매됐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있는 성과다.

데뷔 앨범 'We are’ 발매 동시 타이틀 곡 'Tag Me (@)' (태그 미)로 대대적인 데뷔 활동에 돌입한 위클리는 데뷔곡 유튜브 뮤직비디오 조회수가 1400만 뷰에 육박할 만큼 현재까지 국내외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생기 발랄’한 매력과 그룹 아이덴티티를 각기 다른 색으로 녹여낸 앨범 전곡 역시 고르게 K팝 팬들의 호응을 얻으면서 후속곡 'Hello(헬로)' 활동까지 이어지는 등 갓 데뷔한 신인으로는 이례적인 폭 넓은 성과들을 입증하기도 했다.

위클리(Weeekly) /사진=루나글로벌스타DB

이처럼 위클리는 ‘글로벌’ 지표라 할 수 있는 유튜브는 물론 ‘팬덤’ 파워를 확인할 수 있는 음반 판매율까지 의미있는 성과를 아우르며 2020년 데뷔 걸그룹 중 단연 가장 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 단 1개 데뷔 앨범을 통해 걸그룹 시장의 ‘새 바람’을 예고하고 있는 위클리가 앞으로 이어질 활동들을 통해 또 어떤 기록들을 써 내려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신예 걸그룹 위클리(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는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10년 만에 새롭게 선보인 평균연령 만 17세의 하이틴 걸그룹이다. 데뷔 앨범 ‘We are’ 발매 후 최근 5주간의 공식 음반 활동을 성공리에 마무리한 위클리는 공백기를 최소화한 발 빠른 컴백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다채로운 활동을 통해 팬들과의 소통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