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예인' 김소리, 최혜진에 '선배 갑질' 당했다 "넌 왜 아직도 인사 안 해?"
'반예인' 김소리, 최혜진에 '선배 갑질' 당했다 "넌 왜 아직도 인사 안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사진=웹드라마 '반예인' 캡처
사진=웹드라마 '반예인' 캡처

 

웹드라마 '반예인'에서 김소리가 '악연' 최혜진과 마주쳤다. 

지난 23일 오후 유튜브와 네이버TV '반예인' 채널에서 웹드라마 '반예인' 6화가 공개됐다. '반예인' 6화에선 이소리(김소리 분)의 남사친 강석(정현재 분)이 처음 등장했고, 소리가 방송국에서 임수연(최혜진 분)과 우연히 마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우진은 소리와 고등학교 때부터 친한 '남사친' 강석과 만났다. 우진은 강석에게 화장품을 선물하며, 형 동생 관계로 편하게 지내자는 약속을 했다. 우진은 "친구라는 게 서로 이성으로 보는 것이 아니니 괜찮을 것 같다"라며 "나중에 소리가 드라마나 영화에서 연애하게 되면 그게 연기라도 신경 쓰일 것 같아. 되도록 액션, 스릴러만 했으면 좋겠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소리는 절친 부니(배경민 분)의 생일날 자신의 차 안에서 촬영을 기다리고 있었다. 소리는 "딜레이로 대체 몇 시간을 기다리는 거냐"라며 초조함을 드러내면서 "내가 오디션에 다 붙어서 완전 유명해지면 달라지겠지"라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지루해하는 소리를 달래며 기다리자던 매니저는 갑자기 닭강정을 먹으러 가자고 했다. 소리의 악연 임수연을 봤기 때문이었다.

임수연은 과거 소리와 함께 연습생으로 걸그룹 데뷔를 준비했지만, 희망이 없다고 판단해 팀을 나와 1년 만에 배우로 데뷔했다. 반면 소리는 수연의 탈퇴로 팀이 뿔뿔이 흩어지는 것을 경험했고, 오랫동안 '반예인'으로 지내야 했다. 

수연을 본 소리는 "몇 년 만에 봐도 달갑지가 않다"라면서 수연이 자신의 차로 가까이 오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차 안에 있는 소리는 창문을 내리고 수연과 얼굴을 마주했다. 수연은 "방송국에서 마주친 건 처음이네"라며 "그래도 내가 선배 아닌가? 넌 왜 아직 인사도 안 하지? 난 이렇게 서 있고 넌 지금도 앉아있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소리는 과연 수연에게 어떤 말을 할 것인지, 또 악연으로 얽힌 두 사람 앞엔 어떤 사건이 기다리고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반예인'은 매주 화, 목 오후 7시 30분 유튜브, 네이버TV '반예인' 채널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