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첫 단독 온택트 공연 뜨거운 열기 속 성료
아스트로, 첫 단독 온택트 공연 뜨거운 열기 속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기자] 아스트로(ASTRO)가 첫 단독 온택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아스트로는 지난 28일 온택트 공연 '2020 ASTRO Live on WWW.'을 개최해 공연명 'WWW'의 의미 'Wherever, Whenever, Whatever'(어디서든, 언제든, 무엇이든)를 한껏 살린 다채로운 무대로 안방 1열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아스트로는 'Knock(널 찾아가)'와 'Blue Flame'(블루 플레임) 무대를 연달아 선보이며 화려한 공연 시작을 알렸다. 특히, 문빈과 함께하는 첫 'Blue Flame' 완전체 무대는 팬들에게 더욱 특별하게 다가가 공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어 온라인 공연에서만 볼 수 있는 무대 연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스트로는 캠핑장을 무대로 수록곡 '12시간'과 'Run'(런) 어쿠스틱 버전을 부르며 랜선 관객들에게 여름밤의 낭만을 선물했다. 또한, 집 거실처럼 꾸며진 무대에서 마치 한편의 뮤지컬 같은 '내 이름을 부를 때'를, 360도 무대에서 '빛이 돼줄게'와 'Moonwalk'(문워크) 무대를 펼쳐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아스트로는 공연을 즐기고 있는 팬들의 모습을 직접 사진으로 만나는가 하면, 팬들의 댓글을 읽고 대답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무엇보다 아스트로는 온택트 공연에서 신곡 '아니 그래'를 최초 공개해 팬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아니 그래'의 곡 작업은 물론 안무 창작까지 멤버들이 직접 참여했기에 더욱 뜻깊은 무대였다. 끝으로 아스트로는 히트곡 '외친다', 'Baby'(베이비), 'All Night(전화해)'와 수록곡 '1 In A Million'(원 인 어 밀리언)의 첫 무대를 완벽하게 선보이며 온택트 공연을 마쳤다.

아스트로는 첫 단독 온택트 공연을 마무리하며 "온택트 공연이 처음이라 낯설었지만 잘 마무리된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 전 세계에 있는 아로하분들과 같은 시간에 함께할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특별한 시간이었다. 저희가 열심히 준비한 만큼 팬분들께서도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고, 나중에 직접 만나는 순간까지 모두 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란다"라고 진심이 담긴 소감을 전했다.

한편, 첫 단독 온택트 공연을 성료한 아스트로는 28일 오후 6시 디지털 싱글 ‘아니 그래’를 발매했으며, 활발한 개인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