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특집 ‘런닝맨’ 강한나, ‘매혹의 댄서’ 활약으로 주말 저녁 웃음 담당
10주년 특집 ‘런닝맨’ 강한나, ‘매혹의 댄서’ 활약으로 주말 저녁 웃음 담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기자] 배우 강한나가 ‘런닝맨’ 10주년 특집 초능력전에 출연해 활약을 펼쳤다.

28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강한나는 초능력 학교에 입학한 새내기가 되어 게임에 임했다. 그간의 출연에서 반전 댄스의 ‘흥한나’로 사랑받은 강한나는 ‘매혹의 댄서’라는 초능력을 가지고 레이스를 시작했다.

본격적인 레이스 전, 초능력 사용 횟수를 얻기 위한 코끼리 코 게임에서 유재석과 한 팀이 된 강한나는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이후 점수를 나눠 갖는 카드 뽑기에서 유재석의 배신을 눈치챈 강한나는 심리전에 흔들리지 않고 카드를 선택해 5회라는 가장 많은 초능력 사용 횟수를 얻었다.

레이스가 시작되고 초능력 사용의 스타터가 된 강한나는 “드랍 더 비트”라는 주문을 외친 뒤 귀여운 댄스로 능력을 발휘했다. 이를 본 멤버들의 시야가 좁아지자 그중 지석진의 이름표를 뜯은 강한나는 “짐 보따리 벗고 편하게 쉬세요”라는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초능력을 모두 사용하지 못하고 전소민에 의해 아웃 당한 강한나는 “다 모였을 때 춤이나 한번 시원하게 출걸”이라며 레이스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레이스 종료 후 “나머지 두 번 춤을 못 춰서 너무 아쉽다”고 밝힌 그는 발랄한 마무리 댄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런닝맨의 식구로 10주년 특집도 함께한 강한나는 이번 방송에서도 ‘매혹의 댄서’의 면모를 톡톡히 발휘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다. 뿐만 아니라 항상 적극적으로 게임에 참여하는 강한나는 불타는 승부욕과 은근한 허당 매력으로 보는 이들에게 재미를 안겼다.

한편, 예능 출연마다 상큼하고 러블리한 모습과 남다른 예능감으로 ‘매력 부자’에 등극한 강한나는 매일 저녁 8시 KBS Cool 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에서 DJ로 활약하며 많은 청취자들의 저녁을 책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