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신용재X김원주, 새로운 팀명 의뢰... 이수근X서장훈의 추천 이름은?
'무엇이든 물어보살' 신용재X김원주, 새로운 팀명 의뢰... 이수근X서장훈의 추천 이름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기자]  '명품 발라더' 신용재와 김원주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늘(29일) 방송될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67회에는 그룹 포맨 출신 신용재와 김원주가 찾아온다.

10년 이상 포맨으로 활동했던 신용주와 김원주. 최근 두 사람이 모여 새롭게 출발을 하게 됐다고. 아직 마땅한 팀명을 정하지 못한 두 사람은 이날 아기동자 이수근과 선녀보살 서장훈에게 팀명을 지어 달라고 의뢰한다. 

이에 이수근과 서장훈은 다양한 아이디어를 쏟아내고, 특히 이수근은 "홍보대사도 할 겸 이건 어떠냐"라며 상상치 못한 드립으로 현장을 포복절도하게 만든다.

서장훈은 전혀 새로운 느낌보다는 포맨의 정체성을 살리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의 단어를 추천한다. 하지만 알아듣는 사람이 아무도 없어 오히려 서장훈이 당황했다고 해 과연 그가 지어준 팀명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어 현장에서는 신용재와 김원주의 라이브 무대가 펼쳐진다. "2년 만의 라이브"라며 마이크를 조심스럽게 잡은 신용재와 김원주. 두 사람은 우리가 알고 있던 감미로운 목소리는 물론, 더욱 깊어진 감성으로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안방 콘서트장으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웃음이 끊이지 않는 이수근ㆍ서장훈의 드립력과 신용재ㆍ김원주의 놀라운 라이브 실력을 감상할 수 있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67회는 오늘(29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