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피싱캠프’ 블락비 재효, ‘응원단’부터 ‘뜰채보이’까지 '부캐' 부자 등극
‘아이돌 피싱캠프’ 블락비 재효, ‘응원단’부터 ‘뜰채보이’까지 '부캐' 부자 등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아이돌 피싱캠프’ 방송캡처
사진=JTBC ‘아이돌 피싱캠프’ 방송캡처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기자] 블락비 재효가 떠오르는 ‘부캐(부캐릭터)’ 부자로 등극했다.

어제(25일) 방송된 JTBC ‘아이돌 피싱캠프’(연출 천희승, 제작 초록물고기미디어, 인연엔터테인먼트, 한국낚시방송)에서는 ‘에이스’ 재효의 뒤를 따라 속속 손맛을 느끼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주 1등으로 부시리를 낚아 올렸던 재효는 다른 멤버들을 돕기에 나섰다. 먼저 단장인 토니를 첫 번째로 챙긴 재효는 조킹 시범을 보이며 단독 낚시 수업을 강행했다. 이어 ‘히트’를 외치며 입질이 왔음을 알린 승연을 도우러 간 재효는 하체를 고정하라는 조언을 한 뒤, 이내 낚아 올린 6짜 방어를 보자마자 고생했다며 먼저 하이파이브를 날려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고기가 나올 때 얼른 낚아야 한다며 넘어지지 말고 빨리 움직이라며 텐션을 높인 재효는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효길동’ 처럼 배를 종횡무진 쏘다녔다. 그런 응원덕분일까 연우마저 낚시에 성공하자, ‘낚시 가능성이 보인다’고 덕담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단장임에도 불구, 아무 소식이 없어 풀이 죽은 토니에게 재효는 ‘뜰채보이가 기다리고 있다’며 용기를 북돋았고, 마침내 토니까지 낚시에 성공하자 직접 뜰채로 낚아 올리며 무한 리액션을 발사하는 등 기쁨을 드러냈다.

성공적인 낚시를 마친 후 숙소에서의 첫 식사를 하게 된 멤버들. 아이돌 활동을 하며 익숙한 단체생활이었지만, 이런 자리는 오랜만이었을 터. 재효는 “이런 가족적인 분위기에서 식사하니 설레고 기분이 굉장히 좋다”며 분위기를 더욱 돈독하게 만들었다.

감출 수 없는 예능감 덕분에 셀 수 없는 ‘부캐’ 생성은 물론 단체생활에 반드시 필요한 분위기 메이커 역할까지 톡톡히 챙긴 재효의 활약이 앞으로도 기대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아이돌 피싱캠프’는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