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 배현성, "감사하고 설렜던 시간, 성장한 모습 기대해주세요" 종영 소감
'슬의생' 배현성, "감사하고 설렜던 시간, 성장한 모습 기대해주세요" 종영 소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슬기로운 의사생활’ 배현성이 한층 성장한 실습생의 모습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즌 1을 마무리했다.

29일 오전, 배현성은 “율제병원에서 교수님들께 많이 배운 홍도처럼 저도 선배님들과 스태프분들께 많은 것을 배웠다”면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조금 부족하지만 열심히 배우고 노력하는 ‘홍도’를 응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항상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한 작품이라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해서 더 좋은 모습,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마지막 회에서 배현성은 조금씩 성장하는 실습생 장홍도의 모습을 성실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얻었다. 매번 교수님과 선배들의 질문에 엉뚱한 대답을 하기 일쑤였던 장홍도. 외래 진료 시 이익준(조정석 분)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지만, 다시 기회가 왔을 때 공부한 내용을 막힘없이 답해 칭찬받는 등 실습생에서 ‘의사’로 성장할 장홍도의 미래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배현성은 쌍둥이 남매 ‘홍도와 윤복’의 첫 등장 장면부터 실제 실습생과 같은 어리바리한 모습으로 멍뭉미를 발산, 티 없이 해맑은 얼굴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특히 장윤복 역 조이현과의 ‘쌍둥이 케미’는 교수 5인방(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 ‘99즈’ 못지않은 화제를 낳으며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장홍도와 함께 성장하며 풋풋한 매력을 선보인 ‘특급 신예’ 배현성이 앞으로 보여줄 활동에 기대가 모아진다.

[ 사진 제공 = 어썸이엔티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