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 김선영, 짧지만 압도적인 존재감 발산
'꼰대인턴' 김선영, 짧지만 압도적인 존재감 발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배우 김선영이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첫 방송과 동시에 강렬한 캐릭터와 현실 공감 이야기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에 출연 중인 배우 김선영이 속내를 감춘 야망녀 구자숙 역으로 등장, 명품 신스틸러다운 존재감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구자숙은 라면공장 경리부터 시작해 전무까지 오른 준수식품 내 유일한 여성 임원으로 제 속을 철저히 감추는 진정한 사내 정치의 고수이다. 하지만 자신이 키운 가열찬(박해진 분)이 자신을 뛰어넘으려 하자 시기와 두려움을 느끼는 인물.

사내 정치의 고수답게 자신을 비하하며 깐족거리는 남궁준수(박기웅 분)의 철없는 행동에 미소로 화답하는 여유로운 모습을 보인 것은 물론 가열찬을 골탕 먹이려는 준수의 계략을 눈치채고 의심하기도 한다. 자신의 속내를 철저히 감춘 것은 물론 주변 상황을 캐치하는 센스로 눈길을 사로잡은 것.

뿐만 아니라 큰 계약을 앞둔 가열찬에게 “남의 말 하는 거 좋아하는 것들한테 실력으로 빵빵 보여주면 꼼짝 못하는 거야 알지?”라며 “자기 때문에 내가 이 자리에 있잖아”라고 격려하는 듬직한 상사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처럼 김선영은 짧은 등장에도 불구하고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산하며 화면을 장악했고, 극의 활력을 더함과 동시에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남다른 존재감으로 명품 신스틸러의 면모를 입증한 김선영이 출연 중인 MBC ‘꼰대인턴’은 매주 수, 목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