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선영, 영화 ‘세 자매’ 출연 확정
배우 김선영, 영화 ‘세 자매’ 출연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사진 제공=젤리피쉬

배우 김선영이 영화 ‘세 자매’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부터 ‘그녀의 사생활’, ‘열여덟의 순간’, ‘동백꽃 필 무렵’까지 출연하는 작품마다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화제를 모은 김선영이 영화 ‘세 자매’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영화 ‘세 자매’는 각기 다른 개성과 성격을 지닌 세 자매가 과거에 받은 상처로 인해 생긴 트라우마와 함께 현재를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김선영을 비롯하여 연기파 배우 문소리와 만능 엔터테이너 장윤주가 함께 출연한다. 연출은 장편영화 ‘소통과 거짓말’, ‘해피 뻐스데이’로 해외 영화제에서도 크게 주목받고 있는 이승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김선영은 세 자매 중 작은 꽃집을 운영하는 첫째 ‘희숙’ 역을 맡아, 또 다른 캐릭터 변신을 앞두고 있다. 스크린뿐만 아니라 브라운관에서도 종횡무진 맹활약할 김선영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김선영은 최근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의 출연을 확정 지으며, 다시 한번 열일 행보를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