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가족' 권은빈, 실어증 걸린 채 돌연 귀국했다 '발각'
'어쩌다 가족' 권은빈, 실어증 걸린 채 돌연 귀국했다 '발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사진='어쩌다 가족' 방송화면

'어쩌다 가족' 권은빈이 실어증에 걸린 채 돌연 귀국했다.

지난 29일 오후 첫 방송된 TV조선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에서는 영국으로 유학을 떠났던 성하늘(권은빈 분)이 갑작스럽게 귀국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성하늘은 실어증에 걸린 모습이어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 성하늘은 기내 승무원 여원을 보고 과거 남자친구의 사고 기억을 떠올렸다. 고통스러워하는 성하늘과는 달리 여원은 성하늘을 전혀 알아보지 못했다.

집으로 돌아온 성하늘은 자신의 방에 다른 사람의 짐이 있는 것을 보고 오현경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잠시 김광규의 집에서 머물게 됐다. 

진희경은 집 안에서 하늘이의 냄새가 난다며 하늘을 그리워했고, 이를 들은 성하늘은 미안한 마음을 안고 부모님이 잠든 모습을 몰래 지켜봤다.

이본의 술주정 증거를 보기 위해 CCTV 앞에 모여앉은 성동일 가족은 CCTV 화면에 잡힌 성하늘을 보고 깜짝 놀랐다.

실어증에 걸린 성하늘은 한국에 돌아왔다며 사랑한다는 메시지가 담긴 화면을 들어 보였고, 성동일과 진희경은 하늘의 행방을 찾으며 눈물을 흘렸다.

발송 말미에는 성동일과 진희경 그리고 성하늘이 한 가족이 된 사연이 밝혀졌다. 두 사람은 보육원에서 하늘을 데려왔고, 하늘이 준 선물이라며 '하늘'이라고 이름 지었다.

한편, 권은빈이 출연하는 TV조선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은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