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봄소녀 정체는 이달의 소녀 츄 "가족들이 복면가왕 좋아해 출연"
'복면가왕' 봄소녀 정체는 이달의 소녀 츄 "가족들이 복면가왕 좋아해 출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쳐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기자] 복면가왕 '봄소녀'의 정체는 바로 이달의 소녀 츄였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2라운드에 진출한 '봄소녀'는 '반달 프린스'와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이달의 소녀 츄는 일기예보의 '그대만 있다면'을 열창했다. 이어 단 1표 차이로 아쉽게 3라운드에는 진출하지는 못했지만 츄는 청아한 음색과 정확한 가사 전달력으로 싱그러운 무대를 선사했으며 특유의 명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판정단 윤상은 "봄소녀가 노래할 때 평가단들의 표정이 모두 바뀌었다. 어릴 때부터 음악을 즐긴 실력자가 아닐까 생각된다."라고 평가했으며 유영석은 "목소리의 매력은 정말 백 점이고, 더 좋게 느껴진 건 풋풋함과 화려함을 동시에 지니고 있어 앞으로가 기대가 되는 가수다"라고 덧붙였다.

정체 공개 후 츄는 "가족들이 '복면가왕'을 굉장히 좋아했다. 엄마가 '네가 복면가왕 나가는 게 우리들의 꿈이야'라고 말씀을 해주셨다"라면서 "그래서 더욱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달의 소녀 츄는 방송 직후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복면가왕 봄소녀'와 '이달의 소녀 츄'가 동시에 랭크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한편 츄가 속한 이달의 소녀는 최근 두 번째 미니 앨범 '해시'(#) 활동을 성황리에 마쳤으며 이번 활동을 통해 자체 기록들을 경신한 것은 물론 데뷔 후 첫 음악방송 1위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