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음악당' 펜타곤 후이 "3옥타브 솔까지 가능한 진호 덕에 곡 쓸 때 걱정 안 해"
'스튜디오 음악당' 펜타곤 후이 "3옥타브 솔까지 가능한 진호 덕에 곡 쓸 때 걱정 안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사진=Mnet '스튜디오 음악당' 방송화면

'자체제작돌' 펜타곤의 진호와 후이가 감탄을 자아내는 완벽 라이브를 선사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net '스튜디오 음악당'에는 펜타곤의 '고음 종결자' 진호와 '천재 작곡가' 후이가 출연해 모두를 놀라게 한 라이브 무대부터 음악 이야기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진호와 후이는 음악적으로 영감을 준 워너비를 생각하며 고른 스페셜 플레이리스트를 공개했다. 

먼저 두 사람은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듀엣곡으로 선곡하며 "곧 서른을 앞두고 있다. 이제는 조금이나마 가사를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진호와 후이의 감성적인 목소리는 현장의 스태프들마저 상념에 빠져들게 했다. MC 김이나는 "서른이 되어줘서 고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 좋았다"며 감상평을 전했다. 

이어 윤종신과의 특별한 인연도 공개됐다. 진호는 4년째 진행 중인 커버곡 프로젝트 '매거진호'를 소개하며 월간 윤종신의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후이는 "네 나이대 아이돌 중 네가 제일 잘하는 것 같다"라는 윤종신의 말에 자신감을 얻었다며, 즉석에서 영상 편지를 띄웠다. 특히, "더 열심히 해서 '선배님, 이 노래 같이 불렀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겠다"라고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진호는 가수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노래이자, 얼마 전 돌아가신 할머니를 향한 마음을 담은 Brian McKnight의 'One Last Cry'를 라이브로 선보여 MC 김이나로부터 "미쳤다. AR 아니냐'는 극찬을 이끌어냈다. 후이 역시 "3옥타브 솔까지 가능한 '고음 종결자' 진호 덕에 곡을 쓸 때 걱정이 없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후이는 ITZY(있지)의 '달라달라'를 록 버전으로 새롭게 편곡해, 가창력은 물론 다크 섹시미를 마음껏 발산했다. 

두 사람의 마지막 플레이리스트는 지난 2월 발매된 펜타곤 첫 정규 앨범의 수록곡 'Someday'. 진호는 "팀에서 맏형으로서 멤버들에게 우리 지금까지 잘 해왔고, 당장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더라도 계속 이렇게 걸어가면 언젠가 빛을 볼 수 있다는 이야기를 담았다"며 진심을 담은 라이브 무대를 선사해 감동을 자아냈다.

진호와 후이는 "노래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행복한 일이지 않나. 이렇게 좋은 곳에서 노래할 수 있어서 행복했던 시간이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