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랫말싸미’ 에일리, 가창력,웃음,매력 다 잡았다
‘노랫말싸미’ 에일리, 가창력,웃음,매력 다 잡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tvN 케이팝 어학당 ‘노랫말싸미’ 방송 캡쳐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기자] 가수 에일리가 tvN 케이팝 어학당 ‘노랫말싸미’에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데뷔 전부터 미국 대형 토크쇼 머레이쇼에 출연했으며 브라이언 맥나이트, 에릭 베넷과 콜라보를 진행했다'라는 MC장도연의 소개로 등장한 에일리는 밝은 모습으로 U&I(유앤아이)를 열창하며 등장해, 등장만으로도 분위기를 압도했다.

슈퍼스타K 심사위원이었던 에일리는 그때의 참가자였던 그렉과의 인연으로 머라이어캐리와 보이즈투맨이 함께 부른 One Sweet Day(원 스윗데이)로 현장에서 즉흥 라이브를 선보여 감동을 선사했다.

에일리는 자신도 해외에서 왔기 때문에 몰랐던 것도 배운 것도 많았다며, 저만의 노하우 쉽게 알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췄다.

노랫말싸미 역대 선생님 중 최연소 선생님이었던 에일리는 1교시로 보여줄게를 선보이며 "받침이 있는 발음을 많이 어려워 할것 같았다. 예를 들어 '완전히'를 노래 부를때 편하게 부르는 법으로 '완저니'로 발음한다"며 공감을 자아낼 수 있는 족집게 수업을 펼쳐 나갔다.

이어 에일리는 "감정표현은 말하듯이 부르는게 좋다"라며 감정표현을 강조하며 노래를 가르쳤다.

또한 에일리는 노랫말싸미 최초로 등장한 강풍기의 바람을 맞으면서도 표정과 포즈를 자유자재로 취해보는 MC들 또한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MC인 이상민은 "완전 바람을 가지고 노네"라며 놀랐다.

에일리는 노랫말싸미 방송직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를 입증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