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약속’ 고세원, “작가, 감독에 대한 믿음 있었다”
‘위험한 약속’ 고세원, “작가, 감독에 대한 믿음 있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사진제공=메가몬스터

코믹과 진지를 오가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위험한 약속’ 고세원이 작가와 제작진에 대한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극본 마주희, 연출 김신일, 제작 메가몬스터)에서 고세원은 공사구분 확실한 냉철한 원칙주의자이지만, 가족을 살리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차은동(박하나)과의 약속을 저버린 강태인으로 분한다. 이번 작품 선택은 신뢰가 바탕이 됐다. “전작을 함께 했던 마주희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또한, 김신일 감독님의 꼼꼼하고 섬세한 연출이 더해져 더욱 재미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 기대했다”고. 

캐릭터가 가진 매력도 빼놓을 수 없었다. 강태인은 인생의 막다른 길에서 함정같은 딜레마에 빠져 원칙과 타협 사이에서 갈등하는 현실적인 인물이다. “외적으로 완벽하고 내적으로 강인한 면모를 가진 철저한 원칙주의자지만, 한편으로는 내면의 외로움을 가진 인물”이라고 소개한 고세원은 감정표현이 직설적이지 않은 캐릭터이기에, 인물의 심리를 더욱 치밀하게 파악하고자 노력했다고. “내 가족은 살렸지만 그 대신 다른 한 가족이 고통받는 모습을 보며 괴로워하는 캐릭터의 복잡한 심리를 표현하는데 중점을 뒀다”는 것. 

더불어 차은동과 돌이킬 수 없는 약속을 한 뒤 7년의 시간이 흐르며 변화된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에 특히 애를 썼단다. “7년 전은 감정을 많이 쓰며 연기했고, 7년 후는 최대한 감정 표현을 감추고 가끔씩 드러나는 표정을 통해 심리를 보여주고자 했다”는 그에게서 작은 것 하나 놓치지 않으려는 꼼꼼하고 세심한 노력을 느낄 수 있었다.

현장에서 연기에 몰입할 수 있게 도와주는 건 역시 배우들이다. “캐릭터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고 연기하는 박하나와 정말 호흡이 잘 맞는다”는 그는 “나와 대립구도를 형성하는 최준혁 역의 강성민은 캐릭터를 너무 잘 소화하고 있어서 연기하면서도 가끔씩 욱할 때가 있다”는 재미있는 에피소드도 들려줬다. 이처럼 혼신의 힘을 다해 연기하는 배우들의 케미가 한데 모아져 드라마의 완성도 역시 높아졌다. 

캐릭터가 가진 외로움과 슬픔, 고통과 시련까지 흡수하며 혼연일체된 연기를 보여주는 고세원. 만약 강태인과 같은 상황에 놓였다면 어떤 선택을 했을까. “나 또한 강태인과 같은 선택을 했을 것 같다. 그리고 강태인처럼 책임지기 위해 노력했을 것이다”란 답변은 위험한 약속 이후 그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궁금해지는 대목이었다. 

끝으로 “강태인이 차은동과의 약속을 저버린 이유가 초반의 포인트가 될 것 같다”며 시청자들을 위해 친절하게 핵심까지 꼽은 고세원은 “저 뿐만 아니라 동료 배우들과 제작진 모두 열심히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즐겁게 시청해주시길 부탁드린다”는 당부의 인사를 남겼다.

‘위험한 약속’은 불의에 맞서다 벼랑 끝에 몰린 한 소녀, 그녀와의 약속을 저버리고 자신의 가족을 살린 남자, 7년 뒤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치열한 감성 멜로 복수극이다. ‘돌아온 복단지’, ‘돌아온 황금복’, ‘나만의 당신’ 등을 집필한 마주희 작가와 KBS 드라마스페셜 2019 ‘그렇게 살다’로 드라마 부문 이달의 PD상을 수상한 김신일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우아한 모녀’ 후속으로, 오는 3월 30일 월요일 저녁 7시 5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