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후속 활동으로 증명한 '퍼포먼스 장인' 면모
드림캐쳐, 후속 활동으로 증명한 '퍼포먼스 장인' 면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뮤직뱅크' 교차 편집 무대

[루나글로벌스타 최동민 기자] 그룹 드림캐쳐의 특별한 퍼포먼스가 화제다.

드림캐쳐는 지난 20일 KBS2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MBC '쇼! 음악중심'과 SBS '인기가요'에 연이어 출연해 'Black Or White' 무대를 선보였다.

'Black Or White'는 드림캐쳐의 첫 정규앨범 'Dystopia : The Tree of Language'의 수록곡으로, 타이틀곡 'Scream'에 이은 후속 활동 넘버로 낙점돼 팬들을 만나고 있다.

드림캐쳐는 'Black Or White'를 통해 특유의 칼군무는 물론 수트를 의상의 메인 콘셉트로 잡아 기존 활동과는 색다른 모습을 선사하고 있다.

음악 프로그램의 색다른 시도도 눈에 띈다. '뮤직뱅크'의 경우 두 가지 의상을 통해 교차 편집 효과로 시청자들을 만났으며, '쇼! 음악중심'과 '인기가요' 역시 다양한 무대 장치들을 활용해 볼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Black Or White'로 보여준 드림캐쳐의 '반전 매력'에 팬들의 뜨거운 성원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특히 '퍼포먼스 장인'이라고 불려온 드림캐쳐인 만큼, 'Black Or White' 무대에 특별한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드림캐쳐의 'Black Or White'는 리드미컬한 베이스가 돋보이는 후렴구와 곡 후반부의 보코더 사운드가 매력적인 미디엄 템포의 팝 넘버. 세상에 횡행하고 있는 흑백논리에 대한 비판적 내용을 담아 독특함을 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