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르페우스, 오케스트라 객원 단원이 되다! 첫 합주 연습 중 하프 영재에 시선 집중
‘놀면 뭐하니?’ 유르페우스, 오케스트라 객원 단원이 되다! 첫 합주 연습 중 하프 영재에 시선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놀면 뭐하니?’ 제공
사진=‘놀면 뭐하니?’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MBC ‘놀면 뭐하니?’ 하프 영재 유르페우스가 오케스트라 객원 단원이 된다. 본 공연을 앞두고 처음 합주 연습에 참석한 유르페우스는 다른 단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에는 유르페우스가 하프 연주자로 오케스트라 합주 연습에 함께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유르페우스를 반하게 만든 새로운 인물이 등장한다. 바로 세계적인 지휘자 여자경이 그 주인공. 마에스트라 여자경은 하프 영재의 초고속 오케스트라 데뷔를 위해 베토벤의 가곡 ‘이히 리베 디히’(당신을 사랑해)를 하프가 돋보이도록 편곡했다. 또 유르페우스의 데뷔 공연 지휘봉을 잡는다.

연습 현장을 찾은 마에스트라 여자경은 하프 영재의 연주를 주의 깊게 보고 듣더니 곧바로 허밍으로 연습을 리드하고 포인트 레슨을 진행, 유르페우스를 바싹 긴장하게 만든다.

유르페우스는 여자경 지휘자의 카리스마와 리더쉽에 푹 빠진 듯 “너무 멋있다”를 연발했다고 해 두 사람의 첫 만남에 대한 궁금증을 키운다.

특급 레슨으로 실력을 더한 유르페우스는 생애 처음으로 오케스트라 합주 연습에 참석한다. ‘하프 연주자’라는 소개에 따라 모습을 드러낸 그는 모두의 시선이 자신에게 쏠리는 상황에 놓인다.

또 “세컨 하프?”라며 자신을 부르는 소리에 얼떨떨해하더니 뒤늦게 손을 번쩍 들어 연습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과연 유르페우스가 부담감을 이겨내고 첫 연습을 잘 마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케스트라 데뷔에 한 걸음 더 나아간 유르페우스의 성장기는 오는 29일 토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고정 출연자 유재석을 중심으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 드럼 신동 유재석의 ‘유플래쉬’, 트로트 신인 가수 유산슬의 ‘뽕포유’, 라섹 유재석의 ‘인생라면’까지,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선보이며 안방의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