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생일지’, ‘찍덕+홈마’ 이야기로 ‘대중 공감’ 취향 저격
‘덕생일지’, ‘찍덕+홈마’ 이야기로 ‘대중 공감’ 취향 저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베리굿즈, 케이타이거즈 프로덕션 제공
사진=베리굿즈, 케이타이거즈 프로덕션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웹드라마 ‘덕생일지’가 공개 전부터 ‘입덕몰이’ 중이다.

26일 오전 아트 640에서 ‘덕생일지’ 제작발표회가 진행, 걸그룹 네이처 소희와 홍은기, 신예 배우 우다비, 원밀리언 출신 메이제이 리(이지현), 김영진 감독, 채은유 작가 등이 참석했다.

이날 홍은기는 “강우는 따뜻한 면과 동시에 차가운 면을 갖고 있다. 진정한 사랑을 보리로 인해 알아가는 인물”이라고 말했고, 소희는 “학비와 방세를 위해 열심히 아르바이트를 하고 현실에 치여 사는 인물로 소심하고 조용한 성격”이라고 맡은 보리 역을 소개했다.

또한 연주 역의 우다비는 “발랄한 모습의 캐릭터로 삶을 즐기면서 살자는 태도를 갖고 있으며 누군가 힘들어 하면 도와주는 역할”이라고 전했고, 메이제이 리는 “지혜는 중요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인물로, 센 부분이 많아 악역이라면 악역”이라고 역을 소개, 궁금증을 높였다.

연출을 맡은 김영진 감독과 각본의 채은유 작가는 “연예인의 멋진 모습, 단면적인 모습은 보기 쉽지만 (보기 어려운) 뒷모습, 이면적인 모습을 통해 현실성을 과감하게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기획의도를 밝혔고, “출연진들이 아이돌이라 배역들과 접점이 있을 것 같아서 캐스팅하게 됐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덕생일지’에서 소희는 불만이 있어도 참고 넘어가는 소심한 성격의 사진학과 학생이자 취업준비생인 이보리 역을, 홍은기는 홈을 운영하지 않고 개인 소장용으로만 사진을 찍는 한강우 역을, 우다비는 이보리의 사촌여동생이자 ‘덕질’이라는 비밀스러운 취미를 가진 최연주 역을, 메이제이 리는 인기아이돌 데이즈 영원의 탑시드 홈마 지혜 역을 연기한다. 

이외에도 ‘덕생일지’는 충남콘텐츠기업육성센터가 제작지원을 하며, 김챈 작가가 그림에, 김영진 감독이 연출을, 채은유 작가가 각본을, 작사가 황유빈이 이끄는 베리굿즈와 K타이거즈 프로덕션이 공동제작도 맡았다. 

개성 넘치는 라인업과 탄탄한 스토리로 사랑받을 ‘덕생일지’는 ‘찍덕’(사진 찍는 덕후)과 ‘홈마’(홈페이지 마스터)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오는 28일 오후 6시 네이버TV 및 유튜브 케이타이거즈 채널을 통해 ‘덕생일지’ 티저도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