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질 이야기 담은 '덕생일지', 김소희X홍은기가 뭉쳤다..이들이 들려줄 이야기는
덕질 이야기 담은 '덕생일지', 김소희X홍은기가 뭉쳤다..이들이 들려줄 이야기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웹드라마 '덕생일지' 제작발표회


[루나글로벌스타] '네이처' 김소희와 홍은기가 만났다. 

프로듀스 101을 이어 현재 걸그룹 '네이처'로 활동하고 있는 소희와 홍은기, 원밀리언 출신 메이제이 리(이지현) 등이 연기 호흡을 맞춘다. 

26일 서울 강남구에서는 웹드라마 '덕생일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네이처 김소희, 홍은기, 메이제이 리(이지현), 우다비, 김영진 감독, 채은유 작가가 참석했다. 

덕생일지는 학교폭력과 테러 소재 추리 스릴러물을 예고했던 '현생테러범'의 프리퀄로 '찍덕'(사진 찍는 덕후)과 '홈마(홈페이지 마스터)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파격적인 소재와 귀여운 그림체, 독특한 스토리텔링으로 인기를 끈 김챈 작가가 그림에 참여했고 웹드라마 '세벽 세시'와 에이프릴, K 타이거즈 제로, 스누퍼 뮤직비디오, 단편 영화 등을 연출했던 김영진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소희는 "팬분들이 저한테 굉장히 소중하고 아끼는 존재인데, 팬분들의 이야기를 담았다고 해서 눈길이 갔다"고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를 말했다. 그러면서 "두려웠던 점은 팬분들의 상황을 다 알지 못하기 때문에 이걸 잘 표현할 수 있을까 했는데, 단지 팬의 입장에서가 아닌 우리가 현실에서 겪는 꿈과 현실 사이의 갈등도 담겨 있었고, 취업 문제, 집안 문제, 친구 문제 등 다양한 문제들이 고스란히 녹아 있어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소희는 "보리라는 캐릭터와 저랑 굉장히 비슷한 캐릭터인데, 학비와 월세를 벌기 위해 열심히 알바를 하는 현실에 치여 사는 캐릭터"라면서 "저도 그런 경험이 있고, 조용한 성격도 비슷하다. 제가 굉장히 트리플 A형"이라며 웃음을 지었다. 

홍은기는 "팬과 아이돌이라는 주제가 굉장히 흥미로웠다. 다른 웹드라마와 다른 점이라면 지금까지의 웹드라마는 꼭 로맨스가 포함되어 있었는데 이번에는 로맨스보다는 '진정한 사랑'에 대해 다룬 드라마이다 보니까 더욱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우다비는 "연주라는 역할이 철없어 보이지만 속은 깊은 모습이 매력적이었고, 팬들의 이야기를 다룬 이야기이다 보니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고 작품을 선택한 계기를 밝혔다.

다비는 "제가 가장 신인이고 부족한데, 이번 연기를 통해서 성장하고 싶다. 지금까지 보여드리지 못한 발랄함을 보여드리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그러면서 "삶을 즐기면서 살자는 태도가 비슷하다. 힘든 사람이 주변에 있으면 도와주려고 하는 것도 비슷하다"고 소개했다.

극 중에서 악역이라고 할 수 있는 캐릭터를 맡은 이지현은 "지금까지의 이미지와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흥미로웠고, 사건 발생의 중요한 메세지를 전달하는 인물이여서 지혜라는 인물에 매력을 느껴서 결정했다"고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팬과 아이돌이라는 기획 의도는 어떻게 출발했을까. 극본을 쓴 채은유 작가는 "우리가 믿는 사실은 진실일까?"라는 한 문장으로 답했다. 이어 "대상을 놓고 사진을 찍을 때도 누구를, 어떻게 찍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요즘의 사회 현상과도 관련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영진 감독은 "우리가 연예인들을 볼 때 단편적인 모습들만 동경하고 그 부분을 따르는데, 이면에 숨겨진 이들의 고통과 고민들을 담아냈다. 다른 웹드라마와는 달리 예쁜 모습뿐만 아니라 이면의 모습들을 많이 보여드리려고 했다. 그래서 어둡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게 현실이니 과감하게 보여드리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소희, 홍은기 등을 캐스팅한 이유로는 이들이 아이돌이고 맞는 배역들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김 감독은 "아이돌들과 접점이 많은 친구들이다 보니 그런 점에 주안점을 두고 캐스팅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홍은기는 '귀신이 산다' 등, 김소희는 예능 다큐, 웹드라마 '자취방' 등 캐스팅 멤버들은 연기 경험이 있다. 먼저 김소희는 "제가 팬들의 마음을 함부로 말하는 게 아닌가 싶기도 했고, 연기 경험이 많지도 않아 걱정했는데 고민들이 많이 담겨 있어 진정성 있게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홍은기는 "저한테는 조금 특별한 드라마가 될 것 같은데, 이번 드라마를 통해서 지금까지 만났던 팬분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따뜻한 면을 가지고 있기도 하지만, 동시에 차가운 면을 가지고 있기도 하기 때문에 연기 전이지만 벌써 설렌다. 열심히 촬영에 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보리'라는 캐릭터를 통해 진정한 사랑을 알아가는 캐릭터인데, 보리라는 인물 대신에 팬 여러분들께 진정한 사랑을 많이 느끼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 마음들을 이 작품에 녹이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팬들을 언급하는 것도 빼놓지 않았다. 

원밀리언 출신의 이지현은 "저는 연예인도, 아이돌도 아니지만 연기를 통해 더 많이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싫은 소리를 하기 싫어하는 성격인데, 쎈 부분이 많아서 이 캐릭터에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 굉장히 다른 캐릭터인데, 좋은 공부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홍은기는 "진정한 사랑을 보리라는 캐릭터를 통해 알아가는 캐릭터인데, 보리라는 인물 대신에 팬 여러분들께 진정한 사랑을 많이 느끼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 마음들을 이 작품에 녹이면 어떨까 생각했다.

웹드라마 내용이 '덕질'에 관한 내용인데, 그렇다면 김영진 감독과 채은유 작가는 덕질을 해 봤을까.채은유 작가는 "저는 반경 활동이 넓은 덕질은 아니었지만 힘들고 지칠 때 케이팝 음악을 되게 많이 찾아듣고 봤다. 콘서트도 가끔 아는 동생 따라 간 적이 있다"면서 "홈마스터 분들의 얘기도 있지만, 힘들고 지칠 때 취업 준비생이나 직장인 모습도 그려지기 때문에 남녀노소 공감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덕질은 해 본 적 없다는 김영진 감독은 "그 전 작품들을 뮤직비디오를 많이 해 왔는데, 그러다보니 아이돌과 많이 일했다. 뮤직비디오 감독이 꼭 해야 하는 것 중 하나가 팬분들의 피드백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한다는 것인데, 요즘에는 많이 오픈되어 있어서 덕질하는 친구들에게 많이 물어보기도 했다"고 웃음을 지었다. 그러면서 "이 작업이 끝나면 이 친구들의 팬이 되지 않을까"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영진 감독은 또한 연출의 차별점으로 "좀 다른 구도를 많이 생각하고 있다. 일반적인 웹드라마라고 보기에는 좀 다른 구도"라면서 "판타지 아닌 판타지 같은 느낌을 줄 수 있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은기는 "드라마 대사 중에 '길을 가다가 꽃을 꺾지 않는다'라는 대사가 있다. 내가 이 꽃을 소유하지 않으면 많은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보고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는 뜻을 담고 있는데, 나만의 것이 아니라 많은 분들의 행복을 위해서 행복을 함께 한다는 걸 전해드리고 싶다"면서 그러한 드라마를 만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소희는 "보리가 삶에 지쳐서 힘들 때 좋아하는 아이돌 영상을 보고 힘을 내는 장면이 있는데, 도저히 웃을 수 없는데 웃을 수 있다는 게 되게 와닿았다. 위로를 받고 공감을 받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의 각오도 다시 한 번 다졌다. 우다비는 "케이팝 팬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니까 작품의 내용이 온전히 전해질 수 있도록 노력해서 눈도장을 찍고 싶다"고 긍정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지현은 "춤도 계속 하고 싶고 연기적인 부분에서도 많이 성장해서 여러분 앞에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렇게 만나게 되어 영광이다. 앞으로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