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포레스트 배우들과 함께 소방청 대국민 화재안전수칙 캠페인 재능기부
박해진, 포레스트 배우들과 함께 소방청 대국민 화재안전수칙 캠페인 재능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iHQ]
[사진=iHQ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황선일 에디터]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 배우들이 국민 안전을 위한 소방청 캠페인에 재능기부하는 훈훈함을 과시했다.

'포레스트'의 주인공 박해진을 비롯해 배우 류승수, 노광식, 김은수, 우정국, 금광산 등은 최근 소방청의 대국민 화재 안전수칙 캠페인에 무상으로 참여했다.

이번 캠페인은 드라마 '포레스트'를 적극 지원해 준 소방청과 소방관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하는 마음을 담아 명예소방관인 박해진의 제안으로 극중 미령숲 119구조대로 출연중인 배우들이 모두 재능기부에 나서면서 성사됐다.

'포레스트'는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 나가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 내용을 그린 작품으로 극중 박해진은 냉철한 M&A 전문가에서 119 특수구조대원이 되는 강산혁 역할을 맡아 직접 소방관 연기에 나섰다. 여기에 류승수, 노광식, 김은수, 우정국, 금광산이 미령 숲 119특수구조대원으로 출연, 배우들은 실제 소방관들의 도움을 얻어가며 촬영을 진행했다.

이에 이들은 그간 쌓아온 소방관들과의 끈끈한 우정을 바탕으로 캠페인 영상 촬영에 적극적으로 나서 큰 감동을 주고 있다.

소방청 관계자는 "불이 나기 전 안전장치와 불이 났을 시 대피요령만 제대로 숙지하면 나와 모두를 살릴 수 있기 때문에, 화재안전수칙을 많은 사람들이 알 수 있도록 꾸준하게 홍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박해진씨의 도움으로 '포레스트' 배우분들과 협업을 할 수 있게 돼 큰 도움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소방청은 해당 영상을 적극 홍보해 국민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한편, '포레스트'는 매주 수목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되며, 박해진은 오는 5월 방송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 촬영에 한창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